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몰카범 친구의 적반하장 "BJ김옥분 왜 일 크게 만드냐"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600
  • 2020.07.26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김씨가 지난 24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 채널에 '몰카범 친구협박'라는 글을 게시했다./사진=BJ김옥분 아프리카TV 방송 채널 캡처
김씨가 지난 24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 채널에 '몰카범 친구협박'라는 글을 게시했다./사진=BJ김옥분 아프리카TV 방송 채널 캡처
PC방에서 실시간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BJ김옥분의 신체를 불법 촬영 20대 남성 A씨가 현행범으로 입건됐다. 이에 A씨의 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왜 일을 크게 만드냐"는 황당한 비판을 쏟아냈다.

김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 채널에 '몰카범 친구협박'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날 김씨는 방송 중 자신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옷 입는 꼬라지가 잘못? 친구라고 성범죄자를 쉴드치냐"며 "동네 좁은데 안 마주칠 자신? 조용히 해결? 제정신이냐"고 분노했다.

이는 A씨의 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 B씨가 댓글을 향한 것으로 해석된다. B씨는 "저기요, 그쪽피씨방 몰카맨 친구인데 왜 여기저기 떠벌려서 일을 크게 만들려고 해요?"라며 "솔직히 그쪽도 옷 입는 꼬라지도 잘못 있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동네 좁은 데 또 안 마주칠 자신 있는 거 아니잖아요"라며 "앞으로 그러지 말라고 잘 얘기해줄 테니 조용히 해결하자"는 협박성 발언도 했다.

또 B씨는 "역시나 대화가 통하는 사람이 아니네"라며 "지금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 말에 휘둘려 이용당하는데 나중에 정신 차리면 알게 될 것"이라고 대꾸했다.

또한 "그 친구의 잘못에 대해 무조건 쉴드치는 건 아니다"며 "근데 일 크게 만들어서 친구가 X 되게 생겼는데 안 도와줄 수가 없지 않냐"고 했다.

이후 B씨는 자신의 댓글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친구가 아니라 모르는 사이 장난이었다"며 "진짜 친구면 저렇게 글 쓰겠냐. 모르는 사이니까 키보드 잡고 장난 좀 쳤다"고 해명했다.

누리꾼들이 B씨를 사칭 및 협박으로 고소해야 한다고 하자, B씨는 "내일 경찰서 가서 자수하고 인증올리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준비한 자료들의 내용을 바탕으로 (저를) 모욕한 것들도 법의 절차에 맡기겠다"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샤오미는 전기차 만든다는데, LG는 왜 안하나 [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