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기차 판매량 23% 늘었지만…보조금 테슬라가 43% '꿀꺽'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6 11: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상반기 전기·수소차 판매동향'…"신모델 출시 지연된 국내·테슬라 모델3 판매↑"

전기차 판매량 23% 늘었지만…보조금 테슬라가 43% '꿀꺽'
올해 상반기 전기차 보조금의 절반 가까이가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에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기아차 등 국내 제작사가 신모델을 내놓지 못하면서 전기차 판매가 줄어든 반면 모델3를 앞세운 테슬라의 경우 판매량이 급격히 증가하면서다.

2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전기차·수소차 판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한 2만2267대로 집계됐다.

전기화물차 판매량의 폭발적인 성장세가 이같은 결과를 이끌었다는 진단이다. 상반기 전기화물차 판매량은 5031대(연간 보조금 규모의 91.5%)로 15대가 팔렸던 작년 상반기 대비 33440% 급증했다. 가격, 성능면에서 경쟁력 있는 양산형 모델이 출시된데다 화물차 운송사업허가 혜택 등이 제공된게 주요인으로 꼽힌다.

전기승용차의 전체 판매량은 전년대비 2.7% 감소한 1만6359대를 기록했다. 국내 제작사의 경우 △대당 보조금 축소 △개인완속충전기 보조금 일몰 △신모델 출시 지연 등으로 같은 기간 판매량이 43.1% 줄었다. 반면 수입차의 경우 신모델 판매증가 등으로 564.1%의 증가세를 보였다.

전기버스는 지자체의 친환경 버스 전환정책의 강화로 보조금 규모가 확대되면서 전년대비 64.5% 증가한 181대가 보급됐다.

업체별로는 미국 테슬라가 독보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테슬라는 모델3의 투입확대에 힘입어 상반기 판매량이 전년대비 1587.8% 증가했으며 시장 점유율도 43.3%로 확대됐다. 이로 인해 테슬라가 수령한 보조금 수령규모는 전체의 약 43%인 약 9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국내제작사의 경우 지난해 대비 13.7% 감소한 총 1만4563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점유율도 지난해 93.2%에서 65.1%로 급락했다. 주요 전기차 제작사인 현대차와 기아차는 승용차 판매 감소 여파에 전체 판매량이 전년대비 각각 2.9%, 23.7%씩 줄었다.

전기승합차는 특히 중국계 버스 판매가 가파른 성장세(전년대비 105.9%↑)를 보였다. 상반기 중국산 전기버스의 점유율은 지난해 30.9%에서 올해 38.7%로 상승했다. 보조금의 경우 전체 전기버스 보조금의 35.1% 수준인 59억원을 수령한 것으로 추저오딘다.

해외에서는 자국업체가 경쟁우위에 있거나 역량을 집중하는 차종에 대해 보조금 정책을 집중하는 식으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프랑스의 경우 지난 5월 보조금 개편을 통해 4만5000유로 미만 전기차 보조금을 한시적으로 인상(6000유로→7000유로)하고 지급을 중단했던 PHEV 모델에도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로 인해 프랑스업체 PSA도 보조금 혜택을 받게 돼 상반기 시장점유율 확대에 기여했다.

독일 역시 보조금 제도개편으로 4만유로 이하 자국 전기차 모델의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독일은 지난해 11월 기존 보조금을 상향조정하고 일몰시기를 2025년까지 연장한데 이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7월부터 내년말까지 한시적으로 보조금을 확대한 바 있다.

협회 관계자는 "전기동력차 보급은 차량 성능뿐만 아니라 보조금 정책에 의해서도 크게 좌우된다"며 "보조금이 국민 세금으로 만들어지는 점, 프랑스나 독일은 자국 기업에 유리하게 보조금 제도를 만들어가는 점 등을 고려해 우리 정부도 보조금 제도를 개선해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전기차 판매량 23% 늘었지만…보조금 테슬라가 43% '꿀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