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허청, 공제 가입 기업 1302개사 대상 대출상품 출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6 1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허청은 특허공제 사업위탁 운영기관인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을 통해 27일부터 공제 가입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뉴스1
특허청은 특허공제 사업위탁 운영기관인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을 통해 27일부터 공제 가입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특허청은 특허공제 사업위탁 운영기관인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을 통해 27일부터 공제 가입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특허공제는 작년 8월 29일 시행했으나, 기업의 적립부금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공제 특성상 1년간 은행적금 형태의 부금상품으로 가입기업을 유치한 이후 대출을 개시했다.

대출상품은 지식재산비용대출과 경영자금대출로 구성됐다. 작년 공제에 가입해 12회차(월 1회 납부) 이상 부금을 적립한 1302개사가 올해 신청대상이다.

지식재산비용대출은 해외 특허·상표 출원 및 국내외 특허권 등 지식재산권 관련 심판·소송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부금적립액의 5배까지 1.75%의 금리로 대출하고 이후 분할 상환할 수 있다.

경영자금대출은 경영상 긴급자금이 필요한 경우 부금적립액의 90%까지 3.25%의 금리로 대출하는 상품으로 지식재산비용대출과 경영자금대출 모두 중도상환수수료 부담은 없다.

특히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비대면 기반 공제시스템에서 대출신청, 약정 등 모든 절차를 원스톱 처리할 수 있도록 고객편의성을 높였다.

특허청 박호형 산업재산정책국장은 “특허공제 대출상품이 국내외 시장에서 특허 등 지식재산 분쟁으로 예기치 못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중소기업을 위한 든든한 지원정책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