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음 줄인 소형차" GM의 이유있는 車부심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8 15: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GM 제품엔지니어링센터 "트레일블레이저, 소형차지만 벤츠용 'FUG 도어' 채택"

23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PEC(제품엔지니어링센터) 팀원들이 트레일블레이저 도어 단면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호근 차장, 김태홍 대리, 최원석 차장, 윤기득 부장. /사진제공=한국지엠
23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PEC(제품엔지니어링센터) 팀원들이 트레일블레이저 도어 단면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호근 차장, 김태홍 대리, 최원석 차장, 윤기득 부장. /사진제공=한국지엠
"도어는 고객이 차와 만나는 첫인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도어를 열었을 때 주는 느낌을 시작으로 차 안으로 이어지는 디자인, 타고 내릴 때의 편의성, 운전 시 정숙성까지 차를 평가하는 모든 요소가 도어 하나에 잘 녹아 있습니다."

한국지엠(GM)의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트레일블레이저의 돌풍이 예사롭지 않다. 지난 1월 첫선을 보인 이래 한국지엠의 내수 판매에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6월에도 3037대가 팔리며 한국지엠의 최대 판매 모델로 자리를 굳혔다. 올 상반기에만 총 9545대가 팔렸다.

이 흥행은 특히 한국지엠 자체 기술력이 뒷받침해 의미가 남다르다. 미국 지엠 본사가 개발을 주도하는 다른 차량과 달리 트레일블레이저는 초기 연구부터 디자인, 생산·판매 등 전 과정을 한국지엠이 주도적으로 맡았다. 트레일블레이저에 대한 한국지엠의 '차부심'이 남다른 이유다.

23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PEC(제품엔지니어링센터) 팀원들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호근 차장, 윤기득 부장, 최원석 차장, 김태홍 대리. /사진제공=한국지엠
23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PEC(제품엔지니어링센터) 팀원들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호근 차장, 윤기득 부장, 최원석 차장, 김태홍 대리. /사진제공=한국지엠
트레일블레이저의 기술력은 무엇보다 '도어'에 압축돼 있다. 미국 지엠까지 성능과 디자인 완성도를 높게 평가했을 정도로 도어의 성능은 남다르다.

지난 23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만난 윤기득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제품엔지니어링센터(PEC) 부장은 "메르세데스벤츠나 BMW 같은 독일 명차에서만 쓰는 도어 타입인 FUG(Frame Under Glass)를 소형 SUV 중 최초로 도입했다"며 "도어로 시작해 내·외관 디자인과 성능까지 고급화한 것이 트레일블레이저의 인기비결"이라고 밝혔다.

개발 초기부터 FUG 도입을 결정한 것은 아니었다. 당초 다른 소형차와 똑같은 도어 타입을 채택하려 했지만 한국지엠 엔지니어링팀이 강력히 주장해 FUG로 급변경했다. 동일 차종 이상의 성능을 제공해야만 고객들에게 차를 팔 수 있다는 신념 때문이었다.

FUG를 채택하니 무엇보다 차량이 조용해졌다. 높은 '윈드 노이즈(풍절음)' 차단 성능 때문이다. 차체와 도어 사이에 위치한 고무로 된 '웨더스트립(Weather Strip)'이 윈드노이즈를 없애주는 핵심이다. FUG는 웨더스트립이 3중 구조여서 방음이 탁월하다.

실제로 내부 평가 결과 트레일블레이저의 윈드노이즈 목표치는 동급인 트랙스 대비 최소 5데시벨(dB) 이상 향상됐다. 북미에서 판매하는 경쟁차종인 토요타 라브4나 폭스바겐 티구안 등에 비해 소음 데시벨이 한결 낮게 측정됐다. 도어 설계를 맡은 김태홍 대리는 "다른 소형 세그먼트 차량들은 기껏해야 2중 웨더스트립 구조가 고작"이라며 "트레일블레이저는 3중 구조로 중형급의 정숙성이 보장된다"고 말했다.

23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윤기득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PEC(제품엔지니어링센터) 부장이 팀원들과 트레일블레이저 도어 부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
23일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윤기득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PEC(제품엔지니어링센터) 부장이 팀원들과 트레일블레이저 도어 부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
웨더스트립을 중심으로 도어와 바디 판넬을 독특하게 설계한 한국지엠만의 기술력도 정숙성을 끌어올린 비결이다. 종전까지는 판넬과 도어를 개별적으로 제작한 후 이에 맞춰 그 사이에 들어갈 웨더스트립을 만드는 식이었다. 그러나 '바디플러그(Body Plug)'로 불리는 새 설계 방식은 도어의 기능성에 초점을 맞췄다. 한국지엠 연구진과 엔지니어들은 이 바디플러그로 소형차 특유의 소음을 한결 줄였다. 도어 디자인을 맡은 최원석 차장은 "이전 차량들과 달리 트레일블레이저는 소형차인데도 실링(Sealing:방음) 시스템을 더욱 중요하게 여기고 설계를 했다"고 밝혔다.

남다른 도어 설계로 안전성도 한 단계 올라갔다. 도어 내부에는 차량 추돌시 충격을 흡수하는 철제구조물인 '임팩트바'가 장착된다. 일반 임팩트바는 일직선의 파이프 형태지만 트레일블레이저는 철도 레일 모양으로 변형된 형태로 만들었다. 한국지엠은 "충격에너지 흡수량을 파이프형 임팩트바보다 높이는 효과가 있다"며 "소재 역시 이전 사용했던 것보다 강성이 월등한 PHS강을 선택해 안전성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앞으로 출시할 차량에도 트레일블레이저의 성공 비결을 더욱 디테일하게 녹여낼 방침이다. 도어 엔지니어링은 이런 변화를 선도할 핵심 중의 핵심이다. 송호근 차장은 "정적인 일반 부품과 달리 도어는 끊임없이 움직이기 때문에 일반 고객들이 신경 쓰지 않는 단 1밀리미터의 차이까지 고민해야 한다"며 "고객들과 가장 처음 맞닿는 부분을 설계한다는 자부심으로 도어 설계에 더 각별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