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짠돌이' 레비, 베르통언에 2800만원 시계 선물... 팬 "스폰서?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7 2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계를 선물 받은 베르통언. /사진=토트넘 공식 SNS
시계를 선물 받은 베르통언. /사진=토트넘 공식 SNS
토트넘 핫스퍼가 계약 만료 후 팀을 떠나는 수비수 얀 베르통언(33)에게 시계를 선물했다. 하지만 팬들은 '스폰서가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토트넘 구단은 27일(한국시간) "다니엘 레비 회장이 계약이 끝난 베르통언과 미셸 봄(37) 골키퍼에게 시계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토트넘 소식을 다루는 스퍼스웹도 이 소식을 전하며 "레비가 이들에게 선물한 시계는 각각 다르다. 베르통언은 1만 7990파운드(약 2800만원) 상당이고 봄은 1만 950파운드(약 1700만원) 짜리"라고 설명했다.

베르통언은 선수 생활의 대부분을 토트넘에서 보냈다. 2012년 7월 아약스를 떠나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고 8시즌 동안 헌신했다. 다만 이번 시즌 새롭게 부임한 조세 무리뉴(57)의 신뢰를 얻지 못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경기 출장에 그쳤고 재계약에 실패했다.

구단에서는 헌신해준 선수를 위해 고가의 시계를 선물했지만 팬들은 의심을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한 팬은 스퍼스웹의 게시물에 "공짜로 얻은 시계다", "맞다, 스폰서일 것"이라는 댓글을 줄줄이 달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