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삼성전자 말고도…인텔 휘청대자 "주가 오른다" 힘받는 종목들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99
  • 2020.07.29 15: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파운드리사업장 EUV(극자외선) V1 생산라인.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파운드리사업장 EUV(극자외선) V1 생산라인. /사진=삼성전자
세계 비메모리 반도체 1위 기업 인텔의 차세대 제품 출시 연기로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비메모리 반도체 소재·장비 사업을 영위하는 중소형주에도 관심이 쏠린다.

29일 오후 3시 12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600원(1.02%) 오른 5만9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코스닥 반도체 업종도 1% 가까이 상승세다.

인텔은 지난 23일(현지시간)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차세대 7나노미터(nm·10억분의 1m) 칩 개발이 기존 계획보다 6개월 연기됐다며 생산을 외부 위탁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만 TSMC와 더불어 삼성전자가 인텔로부터 반도체 생산 수주를 받을 수 있는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 1분기 기준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TSMC가 54.1%로 1위, 삼성전자가 15.9%로 2위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이 성장하면 삼성전자향 비메모리 매출 비중이 높은 중소업체들도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인텔 아웃소싱 가능성에 삼성 파운드리 성장이 새롭게 부각되는 상황"이라며 "장비, 공정 업체들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반도체 회사는 크게 네 가지로 구분한다. 인텔이나 삼성전자처럼 반도체 설계부터 생산까지 모든 영역을 아우르는 '종합반도체기업'(IDM)이 있고, 반도체 설계만 하는 '팹리스', 위탁 생산만 하는 '파운드리', 그리고 '패키징 및 테스트 전문업체'다.

이를 생산 단계에 따라 다시 구분하면 팹리스와 파운드리는 전공정, 패키징 및 테스트는 후공정에 속한다.

일단 파운드리 캐파(생산능력)가 늘면 공정장비 공급사도 단기적으로 매출이 오른다. 원익IPS는 증착장비, 피에스케이는 박리장비 등 비메모리용 장비를 공급하는 업체다.

테스나는 반도체 후공정에 해당하는 웨이퍼 테스트 서비스를 공급하는 업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네패스는 반도체 패키징 업체로 테스트와 팬아웃(Fan-out) 패키징 사업부를 각각 '네패스 아크'와 '네패스 라웨'로 물적분할해 진행하고 있다.지난해 기준 반도체 매출 비중이 83%다. 엘비세미콘SFA반도체도 후공정 업체다.

비메모리 반도체 소재주로는 에스앤에스텍 (32,300원 상승150 0.5%)이 있다. 에스앤에스텍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원재료인 블랭크마스크를 생산하는 업체다. 한솔케미칼 (150,500원 상승1000 -0.7%)은 관련 공정에 사용되는 과산화수소와 전구체를 생산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