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스크 200만장 공급하겠다' 속인 뒤 3억 챙겨 도주…50대 구속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9 1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초경찰서, 기소의견으로 구속 송치…사기 혐의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원태성 기자 = 마스크 200만장을 공급하겠다고 속이고 3억여원을 챙겨 도주한 50대 남성이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사기 혐의 등으로 마케팅업체 대표 A씨를 입건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구속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마스크 제조공장과 계약을 체결해 마스크 50만장을 생산할 수 있다고 피해자를 속였다. 당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수급 대란이 벌어지던 때였다.

A씨는 피해자를 속이는 과정에서 의심을 피하기 위해 허위로 작성한 총판계약서를 보여주거나 법무법인 사무실을 대여해 만남을 가지는 등 치밀한 모습을 보였다.

약속한 납품기일이 지나고 피해자가 의심하자 A씨는 공급에 차질이 생겼을 뿐 문제가 없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되자 잠적 후 도피 생활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마스크 공장과 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고 피해자로부터 받은 3억여원은 생활비나 빚을 갚는 데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여러 사업을 하면서 비슷한 범죄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추가 범죄가 있는지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SK바사, 기관 대규모 물량 풀린다…'주가 충격' 우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