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구라 저격글' 남희석, 직접 말하라는 지적에 "사연 있어요"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734
  • 2020.07.30 08: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송인 남희석(왼쪽)과 김구라 /사진=머니투데이DB
방송인 남희석(왼쪽)과 김구라 /사진=머니투데이DB
남희석의 김구라 저격 글이 논란이 된 가운데 남희석이 누리꾼들의 지적에 입을 열었다.

개그맨 남희석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2년 이상 고민하고 쓴 글", "사연이 있다" 등의 심경을 남겼다. 남희석은 앞서 올린 '김구라 태도 지적 글'에 대해 비판 여론이 일자 이같은 댓글을 달았다.

남희석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있다"라는 지적 글을 남겼다.

남희석은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라면서 "그러다보니 몇몇 어린 게스트들은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꼬집었다. 남희석은 논란이 되자 글을 삭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속시원하다", "맞는 말이다"라며 옹호한 반면 "실망스럽다"는 반응도 있었다.

몇몇 누리꾼들은 남희석의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달아 "의견 개진 방식이 실망스럽다", "동료 공개 저격, 부끄럽지 않나", "직접 만나서 얘기할 일이다"라며 비판했다.

이에 남희석은 "죄송합니다. 2년 이상 고민하고 쓴 글입니다", "사연이 있어요", "죄송합니다"라는 재댓글로 심경을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