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볼턴 "10월 서프라이즈는 트럼프-김정은 4차 북미회담"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31 04: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이기범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이기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불화 끝에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1월 미국 대선 전 '10월의 서프라이즈(깜짝쇼)'로 제4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의 가능성을 거듭 제기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8일 공개된 뉴욕데일리뉴스 기고문에서 "올해의 '10월 서프라이즈'가 어쩌면 트럼프와 김정은의 네 번째 만남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누가 의심할 수 있겠나"라고 밝혔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화염과 분노'라는 수사법에 이은 김정은과의 실패한 3차례 정상회담, (이후) 회담 전무"라고 표현했다.

여기서 3차례 정상회담은 싱가포르, 하노이에서 열린 두 차례의 공식 회담에 판문점 회동까지 합친 것이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해 2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한편 볼턴 전 보좌관은 코로나19(COVID-19) 사태 발생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 변화를 신랄하게 꼬집었다. 그는 "트럼프는 처음에 말 그대로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무시했다"라며 "6개월 뒤 미국 정부의 정치, 경제, 사회 문제에 대한 중국을 향한 수사법은 지극히 비판적"이라고 했다.

그는 또 최근 텍사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폐쇄 등의 조치를 거론, "나는 중국에 대한 행정부의 조치가 모두 기쁘다. 2017년 1월(취임 직후)부터 시작되지 않은 게 매우 안타깝다"라면서도 "이것이 11월3일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가 이기더라도 지속되리라고 확신하지 말라"라고 했다. 현재 반중 수사법이 선거용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반중 기류는) 위구르, 홍콩, 대만과 함께 옆으로 내던져질 수 있다. 화웨이, ZTE에 대한 민형사상 불이익처럼 제재와 징벌적 조치도 버려질 수 있다"라며 "시진핑의 (재선) 축하 전화가 트럼프에게 '세기의 거래'를 위한 무역협상 재개를 향한 완벽한 회전축을 제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