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포털 댓글창 막히자 SNS·커뮤니티로 옮겨간 악플러들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1 09: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말 기획]악플 전쟁②

포털 댓글창 막히자 SNS·커뮤니티로 옮겨간 악플러들

"내년이면 상장폐지인데 고졸되면 시집 다갔노 ㅉㅉ"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가 지난 26일 모욕죄로 고소한 악성 댓글(악플)의 일부다.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기재된 해당 악플은 조모씨의 나이와 학력, 성별에 대한 비방을 담고 있다.

악플에도 풍선효과가 일고 있다. 연예 기사 댓글 서비스가 각종 포털에서 종료되고 포털의 대대적인 댓글 정책 개편으로 사라진 줄만 알았던 악플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카페 등으로 주거지를 옮겼다.



포털서 사라진 악플…어디로?


앞서 포털 다음은 지난해 10월, 네이버는 3월, 네이트는 지난 7일 연예 댓글을 폐지했다. 악플에 시달린 연예인들이 줄줄이 피해를 호소하고 일부는 극단적인 선택에 나서자 내린 결정이었다.

연예 댓글 폐지만이 아니라 인공지능을 동원해 욕설 댓글을 자동으로 가리는 등 전반적인 뉴스 댓글 서비스를 개편하기도 했다.

그 결과 포털에서 악플은 줄었다. 네이버는 지난 21일 규정을 위반해 삭제된 악성 댓글 건수가 6월 기준 1월 대비 63.3% 줄었다고 발표했다. 악성 댓글 노출이 줄어든 영향으로 같은 기간 비공감 클릭과 신고도 각각 21.5%, 53.5% 감소했다.



게시판, 카페, 인터넷 커뮤니티…악플 장소·대상 가리지 않는다


그러나 포털에서 보이지 않는다고 악플이 사라지지는 않았다. 조씨 사례처럼 일간베스트 등 각종 커뮤니티는 물론 카페, 유튜브 등으로 이동해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극성이다.

포털 댓글창이 사라졌지 악플러가 사라진 건 아니기 때문이다. 일부는 개인 SNS까지 찾아 악플을 달기도 한다. 배우 함소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아줌마 안 예뻐요"라며 외모를 지적하는 댓글을 공개하기도 했으며, 배우 한예슬 역시 SNS에 남겨진 외모 비하 악플에 대해 공개적으로 대응하기도 했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지난 22일 악플에 강경 대응하겠다면 SNS에 올린 고소장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지난 22일 악플에 강경 대응하겠다면 SNS에 올린 고소장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지난 6월 SBS는 공식 홈페이지의 시청 소감 게시판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자사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의 고정 패널인 배우 전소민을 향해 "런닝맨에서 퇴장시키지 않으면 가족이 매일 저주를 받을 거다" 등 악성 댓글이 난무하자 출연진 보호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다.

악플은 연예인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에 대한 악플도 각종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A씨는 결국 "한 번 만진게 큰 죄냐" 등을 남긴 악플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고, 경찰은 지난 28일 클리앙 등 웹사이트 4곳에 대한 서버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도 넘은 악플…해결책 마련은 언제


결국 피해자들은 A씨처럼 개개인이 법적으로 사태를 처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은 지난 22일 고소장을 공개하며 악플러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했고, 그룹 워너원 출신의 강다니엘도 지난 28일 악플러에 대한 3차 고소에 나섰다.

제도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해결책 마련은 지지부진하다. 가수 설리가 지난해 10월 극단적 선택에 나선 이후 국회에는 이른바 '설리법(악플방지법)'이 발의됐지만 줄줄이 폐기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