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김유정, 로맨스 급물살? 눈맞춤+포옹까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31 09: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 뉴스1
SBS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의 애틋한 '위로의 포옹'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연출 이명우)가 최종회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최대현(지창욱 분)과 정샛별(김유정 분)의 닿을 듯 말 듯 설레는 러브라인을 그리며 다음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최대현이 정샛별을 '알바생'에서 '특별한 사람'으로 의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대현은 자신도 모르게 정샛별을 "특별한 사람"이라 말하고 다시 "특별한 사원"으로 정정하며 '입덕부정기'를 거치는가 하면, 정샛별이 강지욱(김민규 분)과 함께 있는 모습을 질투하기도 했다.

어느새 정샛별에게 스며든 최대현의 모습이 언제 그가 자신의 마음을 자각할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31일 13회 방송을 앞두고 최대현과 정샛별의 애틋한 포옹 모습을 공개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최대현은 창고 안에 홀로 있던 정샛별을 포근하게 안아주며 온기를 전하고 있다. 정샛별을 애정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는가 하면, 따뜻한 손길로 감싸 안는 모습에서 정샛별을 향한 최대현의 애틋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정샛별은 이러한 최대현의 위로에 눈가가 촉촉하게 물들었다. 눈물을 글썽인 채 최대현을 보는 정샛별의 눈빛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듯하다. 과연 정샛별이 편의점 창고 안에서 홀로 울음을 삼키고 있던 이유는 무엇일지, 정샛별에게 어떤 힘들이 닥친 것일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어둠 속에 있던 정샛별을 따뜻하게 안아준 최대현의 위로가 예고됐다. 두 사람은 서로의 감정을 나누며 이전보다 더 한층 가까워진 관계를 그려갈 예정. 지창욱과 김유정은 눈빛을 주고받으며 극중 최대현과 정샛별의 감정에 몰입한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TV 앞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 정샛별을 감싸는 최대현의 위로의 포옹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편의점 샛별이'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