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與 행정수도 이전 가속 페달…세종시 靑 부지 보러 간다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31 15: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31일 오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함께 정부세종청사 및 국회 이전 유보지, 생활권 등을 살펴보고 있다.   이낙연 의원은 이 날 '균형발전 뉴딜' 전략으로 '행정수도 이전 및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권역별 거점도시 육성 및 공공이관 이전, 한국판 뉴딜과 지역산업 육성, 수도권 미래비전 제시' 등 4개의 세부과제를 밝혔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31일 오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함께 정부세종청사 및 국회 이전 유보지, 생활권 등을 살펴보고 있다. 이낙연 의원은 이 날 '균형발전 뉴딜' 전략으로 '행정수도 이전 및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권역별 거점도시 육성 및 공공이관 이전, 한국판 뉴딜과 지역산업 육성, 수도권 미래비전 제시' 등 4개의 세부과제를 밝혔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세종시 청와대·국회 후보지를 시찰하는 등 '행정수도 이전'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민주당은 오는 3일 당내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이 세종시 청와대와 국회의사당 후보지 현장 시찰을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현지 시찰에는 우원식 단장과 박범계 부단장과 함께 2003년 신행정수도건설추진지원단장으로 행정수도를 기획한 실무 책임자였던 이춘희 세종시장이 동행한다.

이들은 오전 10시 세종시청에서 '행정수도완성 간담회'를 진행한 뒤 오전 11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현장 시찰하고, 이어 11시25분에는 청와대 후보지를 둘러본다.

현장 시찰을 마친 뒤에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후보지 선정 이유와 행정수도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밝힌다.

'행정 수도 이전'은 앞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원내교섭단체 연설에서 의제를 꺼낸 뒤 민주당을 중심으로 여권에서 힘을 받고 있다.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에서는 원포인트 개헌과 특별법 제정, 국민투표 등 당 내에서 여러 방법이 논의됐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 등은 국회 세종의사당부터 우선 추진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세종시 균형발전 상징공원을 찾아 균형 발전 뉴딜 전략을 밝히는 자리에서 "국회와 청와대 전부를 이전하는 것이 행정수도 완성"이라며 "우선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행정수도 이전은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여야 합의로 특별법을 만들어 헌법재판소의 새로운 판단을 얻는 것이 그나마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그 방안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에만 집중하기보다 이미 여야 간 사실상 합의가 된 국회 분원 설치를 추진하면서 완전한 이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헌법재판소 판단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회 세종의사당은 빠를수록 좋다"며 "원내 지도부는 올해 안에 매듭짓자는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