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붙이면 코로나 억제"거짓말로 패치 판 제약사 결국은…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2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비엠제약의 '바이러스 패치' 상품/사진=공정거래위원회
비엠제약의 '바이러스 패치' 상품/사진=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는 ‘바이러스 패치’ 상품이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사멸 효과가 있는 것처럼 거짓·과장 표시한 비엠제약에 과징금 100만원을 부과했다고 2일 밝혔다.

비엠제약은 지난 2월 28일부터 바이러스 패치 상품 포장지에 ‘사스(코로나바이러스-감기변종바이러스) 87% 억제 효과 확인’, ‘일본식품분석센터 사이또연구소 신종인플루엔자(H1N1) 바이러스 사멸 효과 입증’ 등을 표시했다.

공정위는 상품의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는 액체 상태에서 사람을 제외한 동물에게 감염되는 돼지 유행성 설사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공기 중에서 사람에게도 감염되는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있는지는 객관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사멸 효과는 폐쇄된 공간에서 기화된 상태에서의 효과다. 개방된 공간에서 일상적으로 활동할 때 관련 효과가 있는지는 입증된 바 없다.

공정위는 “코로나 감염 억제에 소비자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입증되지 않은 효과를 표시한 사업자를 제재해 소비자 피해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