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지만, 볼티모어전 대타로 출전해 두 타석 삼진…타율 0.182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2 13: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탬파베이 레이스 내야수 최지만. © AFP=뉴스1
탬파베이 레이스 내야수 최지만. © AFP=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대타로 출전했지만 삼진 2번을 당하며 팀의 연패를 끊어내지 못했다.

최지만은 2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경기 막바지 대타로 출전, 2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타율은 0.200에서 0.182로 하락했다.

최지만은 팀이 1-4로 끌려가던 8회초 무사 1, 2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하지만 풀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을 당해 아쉬움을 남겼다.

탬파베이가 4-4로 따라붙었고 최지만에게는 9회초 다시 한번 기회가 찾아왔다. 이번에는 2사 1루 상황이었는데 상대의 구원 투수 태너 스캇에게 또다시 삼진을 당했다.

경기는 연장으로 향했고 최지만은 이번 시즌 특별 규정(승부치기) 규정에 따라 10회초 2루 주자로 나갔다. 최지만은 쓰쓰고 요시모토의 좌익수 플라이 때 3루를 노렸지만 아웃됐다.

결국 탬파베이는 11회말 2사 1, 3루 위기에서 볼티모어 팻 발라이카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고 4-5로 패했다. 4연패를 당한 탬파베이는 4승5패(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가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