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끊기고 잠기고 무너지고…폭우 휩쓴 충북 대책 분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2 16: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비상근무 2단계 격상…8개 시군 긴급비상대책반 가동 이시종 지사 현장 찾아 상황 점검 "복구 완벽히 하라"

2일 오후 충북 충주시 산척면 한 도로가 빗물로 무너져 내렸다. 2020.8.2 /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2일 오후 충북 충주시 산척면 한 도로가 빗물로 무너져 내렸다. 2020.8.2 /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최대 339㎜ 폭우와 함께 피해가 이어지면서 충북도가 긴급대응회의와 상황판단회의를 열어 피해 파악과 대응에 나서고 있다.

충북도는 2일 오전 9시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2단계로 격상하고 17개 부서 직원 50여 명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폭우 피해가 집중된 충주시와 제천시, 음성군 등 8개 시군도 긴급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250여 명의 직원이 비상근무에 나서는 등 피해 대응에 나섰다.

전날부터 비상근무 1단계 근무에 들어간 충북도는 이날 2단계 격상과 함께 재난안전실장 등이 주재하는 상황판단회의를 잇따라 열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시종 지사는 피해가 극심한 충주와 제천 수해 지역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와 함께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충주 엄정면사무소에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복구 현장을 찾았다. 특히 산척면에서 구조 활동 중 실종된 소방관 수색 현장을 둘러보며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이시종 충북지사가 2일 폭우로 붕괴 위기에 놓인 제천시 산곡저수지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충북도 제공).2020.8.2 /© 뉴스1
이시종 충북지사가 2일 폭우로 붕괴 위기에 놓인 제천시 산곡저수지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충북도 제공).2020.8.2 /© 뉴스1

붕괴·범람 위험이 있는 제천시 산곡저수지도 찾아 이상천 제천시장에게 추가 호우에 대비한 주민 대피를 끝낼 수 있도록 당부했다.

단양군 매포읍 도곡천과 음성군 감곡면 사곡리 상황을 점검하며 이 지사는 시군 관계자에게 "완벽한 피해 조사와 복구로 도민에게 더 큰 피해가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전날 밤부터 충북에는 충주 엄정에 339㎜의 폭우가 쏟아진 것을 비롯해 제천 백운 232.5㎜, 단양 영춘 274.0㎜ 등 중북부지역을 중심으로 230~330㎜ 안팎의 폭우가 퍼부었다.

이번 비로 도내에서는 모두 4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다. 산사태 21건, 주택침수 40건 등 모두 150여건의 피해가 접수되기도 했다.

음성, 제천, 충주 등의 저수지와 하천이 월류하거나 범람·붕괴위기에 놓여 주민 5000여명이 대비한 상태다. 괴산 목도교는 수위가 3.25m까지 상승하며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2일 오전 충북 단양군 한 마을에 빗물에 휩쓸려온 토사물이 쌓여 있다. (충북도소방본부 제공) 2020.8.2 /뉴스1 © News1
2일 오전 충북 단양군 한 마을에 빗물에 휩쓸려온 토사물이 쌓여 있다. (충북도소방본부 제공) 2020.8.2 /뉴스1 © News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