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미우새' 광희 "가장 듣기 싫은 말? 노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2 22: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가수 광희가 '노잼'이라는 말을 가장 듣기 싫다고 말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 신동 지상렬이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의 집에 놀러 갔다.

이날 신동은 브라이언에게 "만일 여자친구가 흘리면 어떡하냐"고 물었다. 브라이언은 "한두 번 정도는 참다가 계속 그러면 잔소리를 한다"고 말했다. 지상렬은 "브라이언이 김희철보다 더 깔끔하다"고 감탄했다. 브라이언은 자신이 직접 준비한 한입 간식을 대접했다.

이때 갑자기 지상렬이 안방으로 향했다. 브라이언과 김희철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상렬은 브라이언에게 말도 없이 욕실에서 샤워를 하고 브라이언의 샤워 가운을 입고 나왔다. 브라이언은 지친 듯 주저앉았다.

스페셜 MC로 나온 광희는 가장 듣기 싫은 말이 무엇이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노잼(재미 없다)이라는 말이 가장 듣기 싫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매우 공감했다. 광희는 "웃기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너무 치명적이다. 자기들은 얼마나 웃기길래 그러냐"고 새침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