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국민에 현금 140만원 지급 결정…실업수당은 미지수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3 18: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척 슈머 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사진=AFP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척 슈머 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사진=AFP
코로나19(COVID-19)로 미국이 사상 최악의 경제 위기에 처한 가운데 미국 정부가 국민에 1200달러(약 143만원)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추가 실업 수당 지급을 두고 민주당과 백악관·공화당 간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실제 지급일은 알 수 없게됐다고 2일(현지시간) CNBC와 CNN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대부분 국민에게 1200달러의 현금을 줘야 한다는데 양측이 뜻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척 슈머 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등은 주말동안 추가 부양책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날 협상에 대해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지만 주당 600달러(72만원)의 실업수당 추가 지급 액수 등에 대해서는 입장을 좁히지 못했다. 이들은 3일 논의를 재개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 3월 통과된 2조2000억달러(2624조달러) 규모 부양책에 따라 실업자에 주 정부(평균 350달러)와 별도로 연방정부가 주는 주당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을 지급했다. 이 추가 수당은 지난달 31일 공식적으로 만료됐다.

정부·여당은 부채 규모가 위험하고 추가 수당이 근로 의욕을 꺾는다며 기존 600달러를 200달러(24만원)로 줄여야 한다는 생각이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ABC방송에 나와 "근로자와 경제를 지원해야 할 필요는 분명하지만 부채가 엄청나게 쌓이는 건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실직 전보다 더 많은 소득을 올리는 사람이 많다"고도 지적했다.

반면 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가 재확산되면서 위기에 처한 미국인들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600달러를 함께 다뤄야 한다며 이를 거부하고 있다. 지급방식을 변경하면 대부분 주들이 수정작업에 시간을 쏟아 상당 기간 실업수당을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를 빚을 수 있다고도 주장했다.

펠로시 의장은 ABC뉴스의 '디스 위크'에서 "600달러는 필수"라며 "실업보험을 강화하기 위해 지급하는 금액은 실업률과 연관됐기 때문에 실업률이 내려가면 600달러보다 작을 수 있지만 지금 협상에서는 600달러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