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막힌 유산' 강세정x신정윤, 노상보에 "원래 이런 사이" 당당한 고백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3 21: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S 1TV '기막힌 유산' © 뉴스1
KBS 1TV '기막힌 유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기막힌 유산' 강세정과 신정윤이 노상보 앞에서 두 사람의 관계를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극본 김경희/연출 김형일)에서는 노숙자와 싸우고 있는 부금강(남성진 분)을 구하기 위해 나선 부백두(강신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부금강은 자신을 위해 이기지도 못할 싸움에 뛰어든 부백두의 모습에서 형제애를 느끼며 감동했다. 부백두는 그런 부금강의 모습에 함께 뛰어들어 난투극을 벌였고, 이내 나타난 경찰들에 두 사람은 황급히 도망쳤다. 부백두는 부금강을 걱정하며 돌아가기를 설득했다. 부금강은 울먹이며 "누군가의 아버지라는 이름으로부터 도망치고 싶다. 어떤 부모, 어떤 아버지라고 생각하는지 그게 두렵다. 이 나이 될 때까지 난 아직도 부모 원망하고 살잖아"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부백두, 부금강과 노숙자들이 벌였던 난투극 영상이 화제가 됐고, 부영배(박인환 분)와 가족들은 영상을 확인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못마땅해하던 부영배는 절절한 형제애를 보인 두 사람의 영상에 "못 잡아 먹어 안달이더니 그래도 형제라고"라며 말했다.

공소영(김난주 분)은 전남편 이경호(차정건, 조순창 분)가 자신에게 양육비를 주지 않으려 거짓말을 한다고 추측하며 배신감으로 울먹였다. 이어 공소영은 "죽었다고 생각할 거고, 이장원(이일준 분)에게도 죽었다고 할 거다"고 외쳤다. 그런 공소영의 말을 이장원이 우연히 들어 긴장감을 더했다. 부가온(김비주 분)은 우울해하는 이장원을 위로했다.

차정건은 공소영이 자신 때문에 울었다는 소식에 "아직도 날 좋아하면 어떡하냐. 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건 여자의 순정이다. 윤민주(이아현 분)도 내 손에서 놀고 있잖아"라며 음흉하게 웃었다.

공계옥(강세정 분)은 신애리(김가연 분)를 위로하며 부금강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신애리는 부영배에게 "밥도 하고 청소도 하고 냉면집도 나가겠다. 월급도, 가산점도 달라. 제대로 할 테니 지켜봐 달라"며 변화를 다짐했다.

공계옥은 부금강을 함께 찾으러 나가기 위해 부설악(신정윤 분)의 회사로 향했다. 회사 로비 앞에서 만난 이정태(노상보 분)에 공계옥은 당황했고, 부설악은 공계옥의 손을 잡은 채 "우리 원래 이런 사이다"라고 당당히 선포해 눈길을 끌었다. 뒤이어 목격한 부금강 앞에서 부한라(박신우 분)까지 마주하며 공계옥과 부설악은 난관에 봉착했다.

한편 KBS 1TV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 가장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와 위장결혼을 작당, 꽃미남 막장 아들 넷과 가족애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유쾌하면서도 따뜻하고 교훈적인 가족극으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