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지윤, 수재민에 2000만원 기부 "내게도 닥칠 수 있는 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4 14: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송인 박지윤 © News1 권현진 기자
방송인 박지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폭우로 피해를 받은 수재민들을 위해 2000만원을 기부했다.

박지윤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희망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000만원의 기부금을 이체한 내역을 담은 사진과 함께 "어제 가족 단톡방에서도 물난리 난 상황에 대해 얘기하며 우리는 비 피할 집도 있고 이런 얘기 나눌 가족들도 있고 얼마나 감사하냐 서로 위로했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교통)사고 당시 곧 구급대원분들이 오실 거라는 얘기를 듣고 비를 맞으며 서 있는 어쩌면 짧다면 짧은 시간에도 아이들과 함께 그런 상황에 놓인 게 너무 참담하고 무서웠다"라며 "하루아침에 집을 잃고 가족을 잃으신 분들의 심정을 어떻게 헤아릴 수 있을까요"라고 공감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박지윤은 "사고를 당해보니 알겠다"라며 "뉴스에 나오는 일들은 어느 날 나에게도 닥칠 수 있다는 걸 말이다. 때마다 다른 기준으로는 큰돈이 아닐 수 있지만 소소하게나마 기부 소식을 알리는 이유는 요즘은 정말 쉽게 할 수 있고 이럴 때 저도 세상이 살만하다고 느끼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지윤은 "희망브리지 사이트에서는 카드 결제도 가능하니 방학 맞은 아이들과 함께 아이들 용돈으로 해보셔도 좋을 것 같다"라고 기부를 독려하기도 했다.

앞서 박지윤 최동석 부부는 볼보 차량을 몰고 지난 7월27일 오후 8시30분께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 부근(부산)을 지나다 역주행한 2.5톤 트럭과 교통사고가 났다. 정주행 중이던 이들 부부의 차량에는 10대 아들 딸 2명도 타고 있었다.

박지윤 최동석 부부 및 자녀들은 이 사고로 복통과 가슴 및 손, 발가락 통증 등을 호소해 인근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이들 가족은 경상을 입었다.

다음은 박지윤 글 전문.

병원보다 편할 줄 알았는데 집에 왔는데도 밤새 뒤척이며 잠이 잘 오지 않아 겨우 잠들었어요.

아침에 일어나 환자복 대신 자기 몸보다 더 큰 인형들을 안고 깊게 잠들어있는 아이들을 보니 새삼 모든 게 감사하더라고요.

어제 가족 단톡방에서도 물난리 난 상황에 대해 얘기하며 우리는 비 피할 집도 있고 이런 얘기 나눌 가족들도 있고 얼마나 감사하냐 서로 위로했답니다.

사고 당시 곧 구급대원분들이 오실 거라는 얘기를 듣고 비를 맞으며 서 있는 어쩌면 짧다면 짧은 시간에도 아이들과 함께 그런 상황에 놓인 게 너무 참담하고 무서웠거든요. 하루아침에 집을 잃고 가족을 잃으신 분들의 심정을 어떻게 헤아릴 수 있을까요?

사고를 당해보니 알겠어요. 뉴스에 나오는 일들은 어느 날 나에게도 닥칠 수 있다는 걸요.

때마다 다른 기준으로는 큰돈이 아닐 수 있지만 소소하게나마 기부 소식을 알리는 이유는 요즘은 정말 쉽게 할 수 있고 이럴 때 저도 세상이 살만하다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보시면 사진에 기부계좌 있어요. 희망브리지 사이트에서는 카드 결제도 가능하니 방학 맞은 아이들과 함께 아이들 용돈으로 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저는 다인이가 먹고 싶다던 김치찌개 끓이러 갈게요. 오늘은 부디 모두 무사하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