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치들어요' 김민경 "동생 세상 떠난 후, 애써 감정 누르며 살아" 오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4 16: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N '가치 들어요' © 뉴스1
MBN '가치 들어요'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개그우먼 김민경이 갑자기 세상을 떠난 동생을 생각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에서는 '삶의 이유: 사는게 재미 없는 당신에게'를 주제로 '국가대표 국악인' 박애리와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가 함께 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운동 요정'으로 떠오르며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김민경이 패널로 출연했다. 그녀는 어려웠던 자신의 삶을 '엄마'라는 존재에 대한 그리움으로 버텨온 국악인 박애리의 이야기를 들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김민경은 "경연을 들으면서, 작년에 동생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후 '나는 강해져야 해' '나는 울면 안돼'라고 다짐하며 살아온 시간이 떠올랐다"라고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김민경은 "아직 엄마가 많이 힘들어한다. 옆에서 나까지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이면 엄마가 무너질 것 같아 내 감정을 누르며 애써 감추고 살아오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민경은 "사실 나는 내 얘기도 사람들한테 잘 하지 못한다"라며 "그렇게 담아온 슬픔이 오늘 터진 것 같다. 정말 목놓아 울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를 지켜보던 박애리는 자신과 같은 아픔을 가진 김민경을 끌어 안으며 "누구나 마음 한 켠에 엄마에게 자랑스러운 자식이 되길 원한다"라며 "엄마가 나에게 그런 것처럼 자신도 엄마의 버팀목이 되어주고 싶다는 그 마음 충분이 이해한다"라고 말하며 김민경을 위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