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병역특혜 의혹부터 여자친구 폭행까지…김호중 ‘수난시대’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26
  • 2020.08.04 22: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잊을만 하면 터지는 '김호중 의혹'…"문제 많다" VS "명백한 허위사실"

'트로바티'로 불리는 가수 김호중. /사진=임성균 기자
'트로바티'로 불리는 가수 김호중. /사진=임성균 기자
‘미스터 트롯’을 통해 ‘트로바티’라는 별명으로 스타덤에 오른 김호중(30)이 하루가 멀다 하고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김호중의 스타성을 시기하는 세력의 흠집내기인지, 김호중이 실제 그럴 만한 일을 했는지를 두고 온라인 여론전도 뜨겁다.

김호중은 지난 3월 5년간 함께 일한 전 매니저 A씨에게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당한 일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각종 볼썽사나운 일에 연루되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요약하면 A씨는 김호중과 가족처럼 가까운 사이였는데 아무 말 없이 어느 날 다른 소속사(현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생엔>)와 계약했다며 지난 4년간 번 돈에 대해 돌려달라는 것이 핵심이다.

스폰서와 병역특혜 의혹도 터져나왔다. A씨는 김호중이 50대 여성 재력가 J씨가 김호중의 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접근한 데 이어 현금 300만원도 넣어줬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생엔’은 공식 입장을 통해 “스폰서와 병역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팬으로서 300만원을 받았지만, 감사한 마음을 받겠다고 한 뒤 포장지에 그대로 싸서 놔뒀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새로 생긴 팬카페에 대한 투명성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수억 원가량 모인 후원 계좌 또한 모든 팬분께 내역을 공개한다는 내용도 소속사는 덧붙였다.

입영과 관련해서도 논란은 식지 않았다. 김호중이 지난해 11월 입영일이 다가오자, 입영일까지 연기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고 당일 새벽 병원에 갑자기 입원하면서 병역 회피 아니냐는 논란을 낳은 것.

입영 연기가 방송 출연이나 활동을 위한 ‘꼼수’처럼 비치면서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부득이한 경우 입영 당일에도 연기 신청이 가능하다’는 병무청의 공식 입장을 통해 “아무런 문제 없다”는 여론도 상당했다.

하지만 ‘법적’으로 밝혀지기도 전에 ‘도덕적’ 흠집 아닌 흠집이 생기면서 김호중 관련 이야기에는 늘 ‘논란’이 뒤따랐다. 그것이 맞는지 안 맞는지보다 ‘김호중은 왜 문제를 달고 다니느냐’ 같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럴싸해 보이는 일들로 엮어있다는 것만으로도 생채기를 얻었다.

김호중과 소속사 측은 그럴 때마다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입장만 반복할 뿐이었다.

정점을 찍은 건 4일 오후 터진 ‘여자 친구 폭력’ 논란이다. 이번엔 매니저가 아닌 가족으로 공격 주체가 바뀌었다.

김호중과 사귄 적이 있다는 딸의 아버지라고 밝힌 B씨는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김호중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트로바티' 김호중이 연일 각종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전 매니저로부터 약정금 반환 청구소송을 시작으로 병역특혜 의혹에 최근 여자친구 폭행 의혹까지 터지면서 그의 '수난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트로바티' 김호중이 연일 각종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전 매니저로부터 약정금 반환 청구소송을 시작으로 병역특혜 의혹에 최근 여자친구 폭행 의혹까지 터지면서 그의 '수난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B씨는 자신의 실명을 공개하고 “우리 가족과 김호중이 2년 정도 함께 생활한 적이 있고 딸과 교제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초 김호중이 ‘네 아버지가 나를 귀찮게 한다'고 큰 소리로 말했고 딸이 항의하자 심한 욕설과 함께 목을 잡아 벽에 밀착시키고, 뺨 머리 등을 때렸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시간과 장소, 사건이 구체적이어서 신빙성이 높았지만, 김호중 소속사 측은 “전 여자친구 폭행 사건과 관련 모든 건 허위사실”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이어 “김호중은 5년 전 여자친구와 교제 당시 결코 어떠한 폭행 사실도 없었음을 명확하게 말씀드린다”면서 “현재 글을 올린 B씨에 대해 당사는 이미 명예훼손 등 법적인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호중과 관련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이 전 소속사 관계자와 지인들로부터 계속 쏟아지면서 복잡하게 얽힌 문제의 해법도 갈수록 꼬이고 있다.

연예기획사 C대표는 “연예인은 이미지가 가장 중요한데, 법적으로 문제가 없더라도 작은 실수나 서운한 점, 계약 등 이해관계에서 미숙한 점이 없었는지 살펴볼 필요는 있다”며 “법적 해결보다 당사자들끼리 화해하는 등 인간적으로 푸는 길이 가장 빠른 해결책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