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핵폭발? 폭탄테러?…레바논 베이루트서 버섯구름이 '펑'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06: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베이루트=AP/뉴시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수천명이 죽거나 다치는 참사를 빚었다. 폭발로 부서진 건물들의 유리창과 문짝 등 파편과 잔해로 인해 사상자가 대량으로 발생했다. 2020.08.05
[베이루트=AP/뉴시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수천명이 죽거나 다치는 참사를 빚었다. 폭발로 부서진 건물들의 유리창과 문짝 등 파편과 잔해로 인해 사상자가 대량으로 발생했다. 2020.08.05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큰 폭발이 일어나 사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4일(현지시간) AP, CNN,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이날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일어난 폭발로 50명이 숨지고 275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초동 집계됐다고 말했다. 그는 사망자가 더 많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베이루트 항구에서는 갑작스러운 대규모 폭발이 일어났다. 이 폭발로 하늘에는 버섯 모양의 커다란 구름이 피어 올랐고 시내 곳곳의 건물이 훼손됐다. 지중해상으로 200km 넘게 떨어진 키프로스까지 폭발음이 들렸다.

폭발 원인은 아직 불분명하다. 내전을 겪은 레바논에서는 자살 폭탄 테러나 이스라엘의 폭격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그러나 이번 폭발과 자신들은 아무 연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BBC는 소셜 미디어에서 베이루트에서 핵폭발이 일어난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레바논 군 관계자는 폭발력이 강한 물질을 보관하고 있던 창고에서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는 베이루트 폭발 상황을 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