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이성윤 향해 "이런 양아치 같은 검찰은 본 기억이 없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06: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 사진=뉴시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 사진=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언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향해 "아무리 검찰이 썩었어도 이런 양아치 같은 검찰은 본 기억이 없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5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검장이 공소장에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공모관계를 적시할 것이라는 기사를 올려 "이성윤과 뎅진웅(정진웅) 부장이 증거도 없이 한동훈 검사장을 억지로 엮어 넣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하긴 소장에 '한동훈'의 이름이 빠지면 우리 이성윤 지검장님 총장도 못 되고, 몸까지 날린 뎅진웅 부장님 승진도 못 한다"며 "무엇보다도 '검언유착의 증거는 차고도 넘친다'고 했던 우리 추미애 장관님 목이 날아갈 수 있다"고 비꼬았다.

공유된 기사는 '검언 유착' 수사팀 실무자들 전원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 지검장이 한 검사장과 이 전 기자의 공모 표현을 넣기로 했다는 내용이다. 증거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 지검장이 정치적 이유로 무리하게 밀어붙인다는 지적이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이렇다 할 실적도 실력도 없는 사람이, 그저 대통령의 대학후배로 한때 대통령과 함께 일한 적 있다는 지극히 사적 인연 덕분에 분에 넘치는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이라며 "모자라는 실력은 맹목적 충성심으로 보충할 수밖에"라고 이 지검장을 비판했다.

이어 그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를 입에 달고 사는 이의 검찰권 행사가 퍽이나 '절제'됐다. 이게 문재인표 개혁검찰의 모습"이라며 "아무리 검찰이 썩었어도 이런 양아치 같은 검찰은 본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