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진애 "세금만 잘 내라"에 쏟아진 댓글, "평생 월세 살라고?"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08: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 사진=뉴시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 사진=뉴시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지난 4일 "부동산값 올라도 문제 없다"는 발언의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김 의원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검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반발이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5일 오전 8시 김 의원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검 10위권에 머물고 있다. 앞서 김 의원은 국회 본회의에서 "여러분들이 고가 아파트에 살고 부동산값이 올라도 문제없다"며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 의원의 발언은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찬성 토론에서 공공임대주택 확충을 주장하는 가운데 나왔다. 김 의원은 ""그렇게 해서 세금이 모이면 공공임대주택에 투입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정책 목표가 집값 안정이 아니라 세금 거두기에 있는 것처럼 해석될 여지가 있다. 세수를 확충해 개발이익을 공공임대주택에 투입한다는 논리다.

이런 김 의원의 발언에 온라인에는 누리꾼들의 격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월세 예찬'으로 뭇매를 맞았던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김 의원의 발언이 실린 주요 기사에는 댓글이 1만3000개가 넘는 등 비판적 여론이 이어진다. 누리꾼들은 "자고나면 몇천씩 오르는게 정상으로 보이냐", "집 없는 사람은 평생 월세 살라는 말이냐", "세금 걷으려는 속셈을 드러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같은날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증세에 반대 입장을 보이며 김 의원의 발언을 반박했다. 추 의원은 "지금은 증세가 아닌 감세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경기대응, 시장 안정 측면에서 취득세와 양도세, 거래세 등을 크게 내려 매물이 시장에 나오도록 물꼬를 터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