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동원 "미스터트롯 결승 '종이컵' 차고 노래했다" 무슨 얘기?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09: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 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사진=TV 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가수 정동원이 포경수술에 얽힌 비화를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 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새로 리모델링한 정동원의 하동 집에 남승민과 임도형이 방문하는 모습이 담겼다.

거실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정동원은 포경수술에 대해 언급했다. 정동원은 임도형에게 "넌 겨울방학 때 고래 잡아야 한다"고 놀렸다. 임도형은 부끄러워 하다가도 "요즘 트렌드는 안 잡는 거래"라고 반박했다.

남승민과 정동원은 이미 포경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정동원은 "난 '미스터트롯' 결승전 때 고래를 잡았다"면서 "종이컵 찬 채로 노래를 불렀다"고 고백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장영란은 "결승에 갈 줄 몰랐나보다. 어떻게 저 때 고래를 잡을 생각을 했냐"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휘재는 "정신력만 따지면 정동원 군이 실질적인 1등이다"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