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스타 윤희숙' 보호 나선 통합당…이준석 "늘 홈런 칠 수 없으니"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희숙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뉴스1
윤희숙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뉴스1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은 미래통합당이 "저는 임차인" 발언으로 스타로 떠오른 윤희숙 의원을 선수 보호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 의원에 대한 당내 반응에 대해 "이젠 보호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그 이유에 대해 "선수가 홈런을 쳤다고 해도 모든 타석에서 홈런을 칠 수 있는 건 아니"라면서 "한창 주목받은 상황 속에서 너무 부담이 돼서 그 다음부터는 계속 홈런 스윙만 하다가 삼진 당할 수 있다는 점을 염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도 (본회의)토론 발언순서에 들어가 있다가 빠졌다"며 "원내지도부의 적절한 관리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또 이 전 최고위원은 "메시지도 과잉이 되면 안 되기에 당연히 관리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윤 의원이 쏟아지는 인터뷰 요청을 사양하고 있다는 지적에 "보통 저나 하태경 의원, 장제원 의원 같은 경우에는 '물 들어오면 노 젓는 정도가 아니라 알아서 돛을 올린다"며 "순수하다"고 평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