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윈스-SK브로드밴드, 차세대 보안솔루션 개발 손잡았다

방송
  • 이대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0: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왼쪽부터) 남상철 SK브로드밴드 정보보호담당 CISO와 김대연 윈스 대표이사가 지난 4일 SK브로드밴드 본사에서 100기가급 IPS 개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 사진=윈스 제공.
윈스와 SK브로드밴드가 정보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손 잡았다. 코로나19 이후 데이터 트래픽 급증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정보보안 전문기업 윈스는 SK브로드밴드 100기가급 IPS(침입방지) 개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IPS 처리 용량을 기존 40기가에서 100기가급으로 늘린 차세대 보안솔루션 개발을 협력할 방침이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원격교육과 재택근무 등 5G 서비스 사용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해킹·바이러스·디도스 등 각종 외부공격을 차단하고 고객들의 네트워크 인프라를 보호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윈스는 네트워크 데이터분석과 해킹탐지 및 방어기술을 바탕으로 네트워크 환경에 적합한 고성능 보안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실제 네트워크 환경과 인터넷 미디어사업을 통해 축적된 다양한 정보보안 노하우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안정화 작업이 끝나면 내년부터 SK브로드밴드 네트워크에는 다양한 외부 공격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SKB 고객들이 보다 최적화된 정보보안 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두 회사는 앞으로도 상생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네트워크 안정성을 더욱 향상시키고, AR·VR·클라우드·게임 등 5G 대용량 콘텐츠 소비 시대에 필수적인 인프라 안정성과 고객 데이터 보안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남상철 SK브로드밴드 정보보호담당(CISO)은 "이번 협력을 통해 급변하는 ICT 환경에서 국내 강소기업의 기술력 활성화 및 우수 보안제품 개발에 적극 기여하고, 나날이 증가하는 보안 관련 리스크 해소와 차세대 네트워크의 안정성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100기가급 IPS는 대용량 해킹 공격 위협에도 효과적으로 방어 할 수 있는 차세대 보안제품"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보안 기술력을 높여 고객의 IT인프라를 빠르고 안전하게 보호 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