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블루 이겨내자...서울형 '비긴어게인' 떴다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민 위로하는 '문화로 토닥토닥 마음방역 프로젝트' 가동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시민들을 직접 찾아가 '버스킹'을 하는 등 맞춤형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인다.

서울시는 5일 "코로나19 장기화와 계속되는 장마로 지친 시민들을 문화예술로 위로하기 위한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 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는 △찾아가는 공연 △소규모 상설공연 △시민초청 공연 △박물관·미술관 야간개장 및 찾아가는 전시 △시민응원 캠페인·심리상담 서비스 5개 분야로 진행된다.

시민들의 사연을 접수해 찾아가는 공연, 마음방역차, 발코니콘서트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걸 맞는 다채롭고 새로운 방식의 공연과 전시를 시도한다.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원칙 아래 1200여 팀의 예술가가 시민들 찾아가 일상 곳곳에서 공연을 펼치고, 서울시청, 양화대교 등에 핑크빛 경관조명을 밝히는 응원 캠페인도 24일부터 시작된다.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공연예술가나 신진미술인을 참여시켜 시민들에겐 문화예술 향유기회를, 예술가에겐 예술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발코니 아래에 펼쳐지는 서울형 '비긴어게인' 버스킹 즐겨요


서울시는 우선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이 일상 한 가운데에서 문화로 작은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유형의 '찾아가는 공연'을 새롭게 시도한다.

시민들에게 사연을 받아 개인맞춤의 '찾아가는 공연'을 선물하고, 집 안 베란다나 창가에서 사회적 거리를 두며 즐기는 '발코니 콘서트'도 아파트 놀이터 등에서 열린다.

차량을 무대 삼아 서울 곳곳을 누비며 시민 관객을 만나는 이동식 공연차량 '마음방역차'도 8월말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8월에는 '서남병원(18일)'과 지체장애학생을 위한 공립특수학교 '나래학교(28일)'를 찾아간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노고가 큰 의료진, 학생들에게 클래식, 비보이 등 공연을 선물한다.
찾아가는 공연 차량 '마음방역차'./사진=서울시 제공
찾아가는 공연 차량 '마음방역차'./사진=서울시 제공



1200여팀이 서울시 곳곳서 펼치는 게릴라 콘서트...문화소외계층 1000원으로 공연 관람


돈의문박물관마을, 서울식물원, 가든파이브, 뚝섬한강공원 등 서울 시내 20여개 야외공간에서 다채로운 '소규모 상설공연'이 게릴라식으로 열린다. 뜻밖의 장소에서 예기치 않은 문화공연을 선사해 시민들에게 기쁨과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치유한다는 취지다.

5일부터 돈의문박물관마을, 가든파이브, 구로G밸리에서 공연이 시작되며, 자세한 공연장소와 일정은 서울문화포털(culture.seoul.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서울365거리공연단 150팀을 비롯해 국악공연단 40팀,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예술인 977팀 등 총 1200여 팀의 예술가가 공연을 펼친다.

또, 서울역, 시민청, 세종문화회관 등 다양한 공간에서 열리는 다양한 장르의 '시민초청 공연'도 열린다. 무료 혹은 저렴한 비용으로 관람할 수 있다. 일부는 온라인 사전신청제를 운영한다.

서울역 오픈콘서트홀에서는 클래식 음악공연이 매주 목요일 열리고, 8월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 공연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곳곳에서 아동‧청소년극 100여회가 펼쳐진다.

세종문화회관에서는 문화예술 소외계층 3000명을 초청해 1000원으로 공연관람이 가능한 '온쉼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뮤지엄 나이트./사진=서울시 제공
뮤지엄 나이트./사진=서울시 제공

아울러, 지난 7월 22일 운영을 재개한 서울시립 박물관·미술관은 올해 첫 야간개장 '뮤지엄 나이트'를 통해 음악회, 연극, 영화상영 등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선 매주 '금요시네마'를 운영하고,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는 '2020서울사진축제 필름페스티벌'이 열린다.

이 밖에도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창작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진미술인의 작품을 구입해 시민들이 원하는 일상공간에 전시한다. 지난 7월 공모를 통해 총 5900여건 작품이 접수된 상태로, 9월 중 최종 작품을 선정할 계획이다.

시민 응원 차원에서는 코로나블루 극복을 위한 '시민응원 캠페인·심리상담 서비스'를 전개하고, 오는 24일부터 서울시청, 양화대교 등에 시민들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핑크빛 경관조명을 밝힐 예정이다. 정신건강상담 핫라인 1577-0199,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 서울시 심리지원센터 등을 통한 심리 상담을 지속 중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시민들이 우울감을 경험하고 있고, 문화예술계의 창작활동은 침체된 상황"이라며 "서울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걸 맞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들이 안전하게 문화예술을 즐기면서 위로받고 문화예술계엔 활력을 불어넣어 코로나 극복의 희망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며 "공연 프로그램은 많은 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영상으로도 제작해 온라인에 공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화로토닥토닥 포스터./자료=서울시 제공
문화로토닥토닥 포스터./자료=서울시 제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