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베이루트 버섯구름 뒤 도시가 흔들…"핵폭발 같았다"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1: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비규환' 베이루트…"200km밖서도 폭발음" "지진인줄 알았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두 차례 대규모 폭발이 발생하면서 사상자가 급속도로 불어나고 있다. 건물 잔해에 깔린 사람들이 여전히 구조를 기다리고 있어 사상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부 장관은 이날 최소 78명이 숨지고 4000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2750명이 부상을 입었다는 초동 집계보다 대폭 늘어난 수치다.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폭발 충격으로 베이루트 내 많은 건물이 파괴되고 도시 전역의 지반이 흔들렸다. 이에 레바논 주민들은 피할 틈도 없이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영상을 이날 폭발로 하늘엔 버섯 모양의 커다란 연기가 피어 올랐고 시내 곳곳의 건물이 훼손됐다. 지중해상으로 200km 넘게 떨어진 키프로스까지 폭발음이 들렸다. 강한 흔들림에 목격자들은 지진이 일어난 줄 알았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영국 매체 BBC방송에 따르면 폭발 당시 쇼핑몰에 있던 한 목격자는 "갑자기 유리가 깨지고 전쟁 상황처럼 알람이 울렸다. 건물 앞면에 유리가 있었는데 모든 게 부서졌고, 바닥에 피가 흘렀다. 아마 깨진 유리에 사람들이 다친 것 같다"고 묘사했다.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폭발로 항구 주변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에 뒤덮이고 많은 건물과 차량이 파손됐다. 폭발 원인은 어떤 공격에 의한 것인지, 폭발물이나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인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사진=(AFP=뉴스1)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폭발로 항구 주변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에 뒤덮이고 많은 건물과 차량이 파손됐다. 폭발 원인은 어떤 공격에 의한 것인지, 폭발물이나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인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사진=(AFP=뉴스1)


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항 선착장에 있는 창고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형체도 알아볼 수 없이 파괴된 건물의 모습이 보인다. 이날 폭발로 최소 70여명이 숨지고 3,700명이 부상을 당해 수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사진=(AFP=뉴스1)
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항 선착장에 있는 창고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형체도 알아볼 수 없이 파괴된 건물의 모습이 보인다. 이날 폭발로 최소 70여명이 숨지고 3,700명이 부상을 당해 수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사진=(AFP=뉴스1)


폭발 원인, 정부가 보관하던 수천톤 '질산암모늄' 추정


이날 폭발은 오후 6시(현지시간·한국시간 5일 0시) 무렵 베이루트항 선착장의 한 창고에서 발생했다. 주요 외신은 이번 폭발이 레바논 정부가 압류해 수년간 보관해놓았던 수천톤의 질산암모늄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질산암모늄은 농업용 비료이지만 무기 제조의 기본 원료로도 사용된다. 폭발성이 강해 대형 참사가 자주 발생했다. 1947년 텍사스주 텍사스시티 항구에서도 질산암모늄을 실은 선박에 불이 붙어 폭발하면서 581명이 숨졌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이날 "2750톤에 달하는 질산암모늄이 지난 6년간 예방조치 없이 창고에 있었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책임자를 찾아 가장 엄중한 처벌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