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전설 혼다, 살해 위협? 브라질서 황제계약 '장갑차' 타고 다닌다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4: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혼다 케이스케. /AFPBBNews=뉴스1
혼다 케이스케. /AFPBBNews=뉴스1
일본 축구 전설 혼다 케이스케(34)가 브라질에 진출하며 체결한 '황제계약'이 공개됐다. 신변 안전을 위해 장갑차까지 제공 받았다고 한다.

일본 매체 '풋볼존'이 5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혼다는 지난 1월 브라질 보타포구와 계약하며 장갑차도 요구했다. 보타포구의 연고지 리우데자네이루의 치안을 신뢰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리우데자네이루는 살인 사건 발생률이 매우 높다. 이를 두고 영국 '더 선'은 "리우데자네이루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다. 인구 10만 명 당 39명이 살해 당하는 곳"이라며 혼다의 결정을 존중했다.

혼다는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러시아 CSKA 모스크바에서 활약하며 전성기를 보냈다. 이를 바탕으로 AC 밀란으로 이적, 등번호 10번을 달고 뛰었다.

일본 국가대표로서도 2010년 남아공 월드컵, 2014년 브라질 월드컵,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했다. 2011년 아시안컵 우승 주역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