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가 또 보복행정"…남양주시, '상품권 중징계'에 반발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4: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 = 뉴스1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 = 뉴스1
경기도와 남양주시가 '커피상품권 중징계 사건'을 두고 또 다시 갈등이 불거졌다. 특히 남양주시가 최근 경기도를 상대로 '권한쟁의심판 청구'를 제기한만큼, 해당 감사 결과가 "경기도의 2차 보복행정"이라며 발끈하는 모양새다.

5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6월 20일부터 30일까지 남양주시를 포함한 도내 27개 시·군에 대한 '소극행정 실태 특별조사'를 벌였다.

남양주시에 대한 처분 중 비서실 A팀장에 대한 '중징계'가 갈등의 발단이 됐다.

A팀장은 지난 3월 코로나19 장기화로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을 위해 시장 업무추진비로 2만5000원 상당의 커피상품권 20장을 사서 10장은 보건소 직원에게, 나머지 10장은 비서실과 총무실 직원에게 나눠줬다.

경기도는 이중 비서실과 총무과 직원에게 나눠준 10장(25만원 상당)의 상품권이 공금 유용에 해당한다고 봤다. 이에 A팀장을 중징계하고 25만원을 회수하도록 처분했다.

남양주시는 이 금액이 25만원으로 비교적 소액인데다, 10장도 개인 유용한 것이 아닌 직원에게 나눠줬다며 징계가 과도하다고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기도는 "보건소 직원에게 나눠줘야 할 상품권 일부를 '소위' 잘 나가는 총무과 비서실 직원에게 건넸다"며 문제될 것이 없단 입장이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사진 = 뉴스1
조광한 남양주시장. /사진 = 뉴스1

남양주시가 유독 반발하는 건, 경기도와 불거져온 갈등이 이번 감사 결과에도 깔려 있단 판단에서다. 남양주시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가 아닌 현금으로 지급했고, 이후 경기도의 특별조정교부금 배분 대상에서 제외됐었다.

이에 남양주시는 헌재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고, 상품권 중징계 사건까지 맞물려 갈등이 지속되는 모양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