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컷] '악의 꽃' 이준기, 문채원에 정체 탄로날까…극과 극 분위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4: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vN '악의 꽃' © 뉴스1
tvN '악의 꽃'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악의 꽃' 이준기와 문채원의 아슬아슬한 추적극이 시작된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 연출 김철규) 측은 5일 강력계 형사 차지원(문채원 분)이 남편 백희성(이준기 분)의 상반된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 속에는 누군가의 집에 무단 침입한 백희성의 모습이 담겼다. 검은 모자를 푹 눌러쓴 채 얼굴을 가린 모습으로 집안을 샅샅이 뒤지고 있어 과연 그가 찾는 것의 정체가 궁금해진다.

특히 일이 잘 풀리지 않는 듯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는 백희성의 날 선 표정은 평소 아내 차지원과 딸 앞에서 보여준 다정함과는 거리가 멀다. 이에 그의 진짜 얼굴이 어느 쪽일지 또 한 번 의구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 가운데 경찰서 안 대대적인 회의 중인 차지원에게는 천진한 남편 바라기 아내의 모습이 아닌 능력 있는 형사의 카리스마가 물씬 느껴진다. 지난 2회에서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진범의 아들이자 '가경리 이장살인사건'의 용의자인 도현수와 과거에 함께 일을 했다는 남자가 살해당하면서 새로운 사건 수사를 예고한 상황에서 과연 차지원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키운다.

무엇보다 이 살인마는 검은 우비를 뒤집어쓰고 있었고, 우연의 일치처럼 백희성 역시 한밤중 똑같이 우비를 쓴 채 빗물을 뚝뚝 흘리며 집에 들어와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과연 자신의 정체를 아는 동창 김무진을 지하실에 가두기까지 한 백희성이 직접 움직이며 찾는 것이 무엇이며, 차지원이 남편을 향한 의심의 싹을 틔워내게 될지 흥미진진한 추리 촉을 세우게 만들고 있다.

'악의 꽃' 제작진은 "5일 방송 역시 숨 가쁘게 달려가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백희성의 정체에 한 발짝 더 다가가게 될 것"이라며 "마지막 엔딩까지 놓치지 말고 즐겨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5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