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창군, 심원 용기마을 등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5곳 선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북 고창군은 심원면 용기마을 등 5개 마을이 산림청 지정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 뉴스1
전북 고창군은 심원면 용기마을 등 5개 마을이 산림청 지정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심원면 용기마을 등 5개 마을이 산림청 지정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마을은 심원면 용기마을(이장 김성권), 고수면 신기마을(이장 박석주), 해리면 행산마을(이장 김봉현), 성송면 사내마을(이장 정석환), 부안면 인촌마을(이장 정봉택) 등 총 5개 마을이다.

‘소각산불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캠페인은 산불 발생의 주요 원인인 농촌지역의 불법소각행위 예방을 위해 마을 고동체의 자발적 서약을 통해 추진되고 있다. 올해 전국에서 300개 마을, 전북도에서 37개 마을이 선정됐다.

고창군은 그동안 관내 모든 마을 산림연접 논·밭두렁 소각행위를 금지하고,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서명 운동 등으로 산불예방 홍보를 진행했다.

특히 마을이장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논·밭두렁 및 농산폐기물 소각으로 인한 대형 산불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김성근 산림과장은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은 마을 이장과 주민들이 협력해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한 결실이다”며 “앞으로도 산불예방에 관심을 가져 지속적으로 산불 없는 고창군을 만들기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