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일 물폭탄에 강원 접경지 만신창이…닷새간 최고 675㎜ 퍼부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6: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밤 긴급대피 반복에 지쳐, 농경지 ‘쑥대밭’
시가지 곳곳 물에 잠기고 관광지도 물바다

5일 철원 근남면 육단리 사곡천이 집중호우로 넘쳐 인근 농경지로 흐르고 있다.(철원군 제공)© 뉴스1
5일 철원 근남면 육단리 사곡천이 집중호우로 넘쳐 인근 농경지로 흐르고 있다.(철원군 제공)© 뉴스1
(철원=뉴스1) 김정호 기자 = 게릴라성 호우를 쏟아 붓는 장마전선이 1주일 가까이 강원 접경지역에 머물러 곳곳이 만신창이가 됐다.

지난달 31일부터 5일 오후 2시 현재까지 누적 강수량은 철원(장흥) 675.5㎜, 화천(상서) 470.5㎜, 양구(해안) 438㎜, 인제(원통) 425.5㎜에 이른다.

지난 3일 철원 외촌에서는 시간당 강수량이 76㎜를 기록하는 등 그야말로 ‘물폭탄’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도내에서 대표적 농업지역인 철원에서는 갈말읍 지경리, 근남면 육단리를 비롯해 곳곳의 경작지가 물에 잠겨 ‘쑥대밭’으로 변했다.

고랭지채소 주산지인 양구 해안면에서도 수박밭이 침수되고, 인삼이 쓰러지는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양구 양구읍 군량리·죽곡리, 남면 청리, 방산면 오미리에서도 출하를 앞둔 농작물이 침수됐다.

닷새간 내린 폭우로 침수되거나 유실된 농경지 면적은 철원이 58.8ha에 달하고, 화천, 양구, 인제는 집계 중이다.

지역별로 정확한 농경지 피해 면적은 장마전선이 물러간 뒤 본격적인 조사가 들어가야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부터 5일까지 연일 이어지고 있는 집중호우로 강원 양구 해안면 이현리의 한 수박 하우스 농장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양구군 제공) 2020.8.5/뉴스1 © News1 김정호 기자
지난달 31일부터 5일까지 연일 이어지고 있는 집중호우로 강원 양구 해안면 이현리의 한 수박 하우스 농장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양구군 제공) 2020.8.5/뉴스1 © News1 김정호 기자

신현근 양구 해안면 현3리 이장은 “이제 곧 수확철인데 생산량이 확 줄고, 출하하는 것들도 품질이 떨어져 제 값을 받지 못할 것”이라며 “지금은 비가 와서 제대로 알 수 없고, 비가 그친 뒤 보면 피해 양이 엄청 늘 것이 틀림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또 “배수시설을 잘 해 놓았는데도 빗물이 빠지지 못하고 계속 쌓이는 꼴이어서 버틸 수 없었다”며 “농작물도 농작물이지만 사람이 다치지 않을까 겁이 날 정도로 비가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철원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하천들이 수차례 범람 위기를 맞아 인근의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일도 반복되고 있다.

지난 3일 새벽 철원 육단리를 관통하는 사곡천이 범람 위기에 놓여 마을회관과 면사무소로 대피했던 주민 20~30명은 하루 뒤인 4일 또 다시 사곡천이 넘치려 해 근남초교 체육관에서 밤을 지새웠다.

박승관 육단2리 이장은 “어제(4일) 하천은 넘치고, 산에서는 산사태가 일어나 집들이 잠기고, 논밭은 강으로 변했다”며 “저번(2일)에는 그런대로 넘겼는데 며칠씩 퍼부으니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화천 상서면 산양 1·2리 주민 20여명도 마을 하천 범람에 대비해 노인정으로 긴급대피 했었다.

5일 현재 철원 소하천들의 본류인 한탄강이 범람할 위험성이 높아져 동송읍 이길리, 갈말읍 정연리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양구 방산면 수입천도 수위가 급격히 올라 접근이 금지되고 있다.

지난 4일 강원 화천 사내면 시가지의 도로가 집중호우로 유실돼 최문순 군수가 응급복구를 지시하고 있다.(화천군 제공) 2020.8.5/뉴스1 © News1 김정호 기자
지난 4일 강원 화천 사내면 시가지의 도로가 집중호우로 유실돼 최문순 군수가 응급복구를 지시하고 있다.(화천군 제공) 2020.8.5/뉴스1 © News1 김정호 기자

철원 동송읍과 김화읍, 화천 사내면 시가지에서는 거리가 침수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철원 서면 와수2리 복개천 범람으로 와수전통시장 일대에도 물이 차 올라 상인들이 복구작업을 벌였다.

양구에서는 지역내 대표적인 관광지인 파로호꽃섬이 물에 잠기기도 했다.

화천 사내면에 사는 이종덕씨는 “상가들이 모인 곳에서는 빗물이 워낙 많이 모이다보니 배수구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역류해 도로를 뒤덮었다”며 “농작물은 당장의 피해도 있지만 앞으로 작화가 안 되고, 쉽게 낙과하고, 병충해에 걸리는 등 보이지 않는 피해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보대로 오늘 밤 천둥, 번개가 치고 바람도 강하게 분다면 피해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일 집우호우가 쏟아진 5일 강원 화천 사내면에서 차량 한 대가 토사에 묻혀있다.(화천군 제공)2020.8.5/뉴스1 © News1 김정호 기자
연일 집우호우가 쏟아진 5일 강원 화천 사내면에서 차량 한 대가 토사에 묻혀있다.(화천군 제공)2020.8.5/뉴스1 © News1 김정호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