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두관 "윤석열 해임해야" vs 진중권 "요즘 심심하세요?"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07: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진짜 민주주의' 발언으로 논란이 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대통령을 향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했다"며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가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 세우기 위해 (민주당은) 결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라며 "검찰총장이 국가 원수인 대통령을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비판한 것은 결코 묵과해서는 안 될 헌정질서 유린이자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도전으로 해임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박정희·전두환 군부독재의 충복으로 사건조작과 인권유린을 일삼았던 검찰의 최고 책임자가 국민이 목숨과 피눈물로 몰아낸 독재와 전체주의를 내세워 대통령을 공격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에 대한 대망론이 떠오르는 점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을 해임하면 박해자 이미지를 만들어 정치적으로 키워주고 야당에 호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더 중요한 것은 검찰의 이익을 위해 국가의 질서를 흔드는 행위는 묵과할 수 없다는 큰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검찰을 순수 소추 기관으로 바꿀 것을 제안한다"며 "검찰청을 해체해서 법무부 내 검찰 본부로 흡수하고 전문적 역량을 쌓아온 수사 분야는 경찰의 국가수사본부와 통합하여 국가수사청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분이 기어이 나라가 두 쪽 나는 꼴을 보고 싶은 모양이다"라며 "김두관씨, 요즘 심심하세요? 뭔가 파국적인 상황이 보고 싶으신가 봐요. 어이가 없네. 잘못했으면 XXXX하고 반성해도 시원찮을 판에"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검언유착의 구라(거짓말을 속되게 이르는 말)가 사기로 드러나니 민주당 사람들 위기감을 느끼는 모양"이라며 "집단 히스테리를 일으키는 중. 하여튼 이게 이 사람들 매력이에요. 사기 치다 들통나면 적반하장격으로 덤벼드는 야성미"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분, 대선 나오시려나 봐요. 때맞춰 육십갑자를 진동시키는 걸 보니"라며 "이게 다 대깨문 팬덤 정치의 폐해"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 총장은 지난 3일 신임검사 임관식에서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라며 "이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