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11월 美대선만 없다면 北·中과 협상하고 있을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0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번째 임기 최우선 과제는 '동맹국들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가진 코로나19 브리핑서 질문할 취재진을 지목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가진 코로나19 브리핑서 질문할 취재진을 지목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지금 대선을 앞두지 않았다면 북한과 중국 등이 합의를 희망하며 협상장에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금 선거를 앞두고 있지 않다면 두 가지 일이 발생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주가지수가 지금보다 더 높아질 것이며 "이미 일부 기록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일은 이란, 중국, 북한 등 모두가 합의를 희망하며 첫날 24시간 이내에 (협상) 테이블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 국가가 "지금은 지켜보기를 원하고 있다"며 이들이 대선을 앞두고 협상을 진척시키기 보다는 선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는 점을 암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인터뷰에서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당선됐다면 미국은 오랫동안 전쟁을 벌이고 있을 것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이 끝났을 수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북한과 (여전히)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사안에 있어 "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재선에 성공했을 경우 '두 번째 임기의 의제와 최우선 과제'에 대한 질문엔, 경제 발전과 함께 동맹국들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을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들이 수년간 미국에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며, 이들이 "체납된 금액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이 동맹국들을 군사적으로 보호하고 있지만 동맹국들은 군사와 무역에서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