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민아, 극단적 선택 시도…"진리야 보고 싶다"→"사과가 어려웠나"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077
  • 2020.08.06 08: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히며 힘든 심경을 털어놨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경을 전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자해 흔적으로 보이는 손목 상흔 사진이 담겼다. 이에 대해 권민아는 "이 사진은 최근 FNC 측과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다"며 "FNC 관계자와 카톡 후 극단선택을 시도했다가 소속사 매니저가 달려와 대학병원에 실려갔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민아는 "이제 신경선이 다 끊겨 마취도 안먹힌다"며 "의사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 죄책감 들고"라고 적었다.

이 글에서 권민아는 계속해서 AOA 지민과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권민아는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거냐"며 "나는 11년동안 그보다 더 고통 받았는데 그 꼴 못본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또 "FNC도 그렇고 그 언니도 그렇고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냐"면서 "사과 타이밍은 어차피 놓쳤으니 저 같은 사람 안나오게 소속 가수들 챙겨달라"고 전했다.

권민아는 "제 팔목을 보고 관심을 받고 싶어한다는 것 같다는 식으로 말씀하신 분이 있다"면서 "관심 받고 싶어서 그러는 것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말 억울하고 분하고 화가난다. 누구에게 망가진 나를 보상받아야 하는지,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해서 올린다"고 설명했다.

이글을 올리기 약 3시간 전 권민아는 "진리야 보고싶다"는 메시지와 함께 AOA 시절의 사진을 공개해 팬들의 걱정을 일으키기도 했다. 진리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故) 설리의 본명으로 권민아는 고인과 절친한 사이였던 걸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