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스피 2300' 한달만에 시총 122조 폭등…"돈이 넘친다"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1: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증시 활황의 명암]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코스피가 1년 10개월 만에 2,300선을 돌파한 가운데 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0.77포인트(0.90%) 오른 2,332.63을 나타내고 있다. 2020.8.6/뉴스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코스피가 1년 10개월 만에 2,300선을 돌파한 가운데 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0.77포인트(0.90%) 오른 2,332.63을 나타내고 있다. 2020.8.6/뉴스1
코스피의 질주가 거침없다. 지난 2018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2300선을 돌파한 뒤 상승 흐름에 속도를 낸다.

코스피와 코스닥 합산 시가총액은 1900조원에 달한다. 한 달만에 무려 122조원이 넘는 돈이 증시로 유입됐다.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COVID-19) 완화, 경제재개 기대감까지 높아지면서 증시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코스피와 코스닥 합산시총은 1886조900억원(△코스피 1569조7780억 △코스닥 316조312억)으로 한 달 만에 무려 122조9140억원이 증가했다. 6월 증가액(59조7260억원)의 2배를 훌쩍 넘는 규모다.

코스피가 2500을 넘어서며 활황이던 2018년 1월과 견줄 정도다. 지난 5월26일 코로나 폭락장 이후 처음으로 2000포인트를 회복한 코스피는 빠르게 회복하며 한달 반만인 지난달 15일에 2200 포인트를 돌파했다. 그 기세를 몰아 보름만인 지난 5일 2300까지 넘어서는 기염을 토했다.

국내 증시로 개인투자자들의 돈은 계속해 유입되고 있다. 투자자예탁금, 신용융자잔고 등 투자를 위한 대기자금들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투자자예탁금은 49조2346억원을 기록했다. 한 달 전보다 약 4조원이 증가한 규모다. 주식거래활동계좌수도 3256만2056개로 지난 6월 기준 경제활동인구(2828만3000명)를 훌쩍 뛰어넘었다.

'빚투'로 불리는 신용융자잔고도 줄어들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 4일 융자잔고는 14조5446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최저치였던 3월25일(6조4075억원)의 두 배 이상이다. 높은 이자율을 내면서도 빚투규모가 늘어나는 데엔 레버리지(차입)를 활용해 더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기대감이 크게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박승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유동성 장세는 주식시장에 들어온 돈보다 주식의 공급이 많아질 때 끝날 가능성이 높다"며 "올해 늘어난 주식공급은 10조원 남짓으로, 유입된 개인유동성이 60조원에 가까운 점을 감안하면 유동성 장세의 변곡점은 아직 가깝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2015년과 2017년 코스닥의 IPO(기업공개) 증가가 변곡점에 선행했음을 기억해 둘만하다"며 "아직은 유동성의 힘을 믿어도 된다고 본다. 하지만 공급의 증가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점도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따.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