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남국 "나도 운동화 신어, 단정하면 충분"…류호정 지원사격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0: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구두 대신 운동화를 신고 국회에 간다"며 복장 논란이 불거진 류호정 정의당 의원을 간접적으로 응원했다.

김 의원은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운동화 사진과 책가방 사진을 올려 놓고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구두 대신에 운동화 신고 본회의장 가고, 서류가방 대신에 책가방 메고 상임위원회 회의 들어간다'며 "운동화는 국회에서 바빠서 가볍게 뛸 때나 비 피해 현장을 둘러볼 때 훨씬 편하고, 책가방은 용량이 깡패"라고 강조했다. 이어 "단정하고 일하는데 편한 복장이면 충분하지 않을까요"라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논란이 된 류 의원의 '분홍 원피스'를 응원하려는 취지로 보인다. 류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분홍 원피스를 입어 복장 논란이 불거졌다.

류 의원의 복장에 일부 누리꾼들은 "놀러 왔냐", "기본적인 예의가 없다" 등으로 비난했고, 더 나아가 "오빠라 불러봐라", "커피 배달왔냐" 등의 성추행성 발언도 일삼았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원피스 입은 게 문제가 아니라, 그걸 바라보는 시선이 문제"라며 "그냥 한 개인이 자기의 취향에 맞춰 옷을 입었거니 하고 넘어가면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류 의원은 이전에도 반바지 정정, 청바지 등 자유로운 복장으로 국회에 출석한 바 있다. 이번에 유독 복장 논란이 거세지자 류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일할 수 있는 복장'을 입고 들어왔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게 진보 정치인이 해야 할 일 아닐까"라는 입장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