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시, 침수피해 차 대체 취득 땐 차량 취득세 감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0: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7월 31일 오전 대전 서구 정림동 수해를 입은 아파트 현장에서 피해 입주민이 침수차량을 살피고 있다. 2020.7.3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지난 7월 31일 오전 대전 서구 정림동 수해를 입은 아파트 현장에서 피해 입주민이 침수차량을 살피고 있다. 2020.7.3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송애진 기자 = 최근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차량을 대체해 취득하는 차량에 대한 취득세가 감면된다.

6일 대전시 차량등록사업소에 따르면 지방세특례제한법 제92조에 따라 천재지변으로 멸실 또는 파손된 자동차 및 기계장비를 그 멸실일 또는 파손일로부터 2년 이내에 대체 취득하는 경우 취득세를 면제하며, 차량취득의 경우 지역 개발 공채도 면제한다.

다만 새로 취득한 자동차 또는 기계장비의 가액이 종전의 침수피해를 입은 자동차 또는 기계장비의 가액(신제품 구입가격)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부분에 대해서는 취득세가 부과된다.

피해차량과 새로 구입하는 차량의 소유주가 동일해야 하며, 소유 지분율이 달라지는 경우 기존의 소유 지분율만큼 감면된다.

취득세를 감면받기 위해서는 피해관련 증빙서류가 필요하다.

피해지역 구청장이 발급하는 피해사실 확인서와 폐차인수증명서를 구비하거나, 대한손해보험협회에서 발급한 자동차전부손해증명서 등을 구비해 취득세 감면신청을 하면 된다.

심예보 차량등록사업소장은 "이번 폭우로 실의에 빠져있는 시민이 이런 지방세 지원 내용을 충분히 알고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