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살아난 '괴물'의 체인지업, 애틀랜타전 '8K' 위력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0: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체인지업으로만 6개 삼진 이끌어내 애틀랜타전 5이닝 무실점…7회 현재 토론토 2-1 리드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AFP=뉴스1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괴물'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최고의 피칭을 했다. 날카로운 제구와 함께 체인지업이 위력을 떨쳤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5회까지 84개의 공을 던졌고, 2-0으로 앞서던 6회, 마운드를 토마스 해치에게 넘겼다.

지난 2경기에서 9이닝을 던져 1패, 평균자책점 8.00으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3번째 등판 만에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평균자책점도 5.14까지 낮췄다.

무엇보다 주무기인 체인지업의 위력이 살아난 것이 고무적이었다.

이날 잡아낸 삼진 8개 중 6개가 체인지업이었다. 양 쪽 코너를 찌르는 예리한 제구로 유리한 카운트를 잡은 류현진은 타이밍을 뺏는 체인지업으로 타자의 헛스윙을 이끌어 냈다.

8개의 삼진 중 마무리 구종은 포심이 1개, 커터(슬라이더)가 1개였고 나머지 6개는 모두 체인지업이었다.

1회 2사 후 3번 마르셀 오수나를 바깥쪽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고, 2회에도 오스틴 라일리와 요한 카마르고를 각각 체인지업으로 삼진을 뽑아냈다.

4회에도 트래비스 다노와 라일리를 잡아낸 것은 타이밍을 완전히 뺏는 체인지업이었다.

기세를 올린 류현진은 5회에도 선두타자 카마르고를 상대로 87마일짜리 커터를 던져 스탠딩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찰리 컬버슨에게 80마일짜리 체인지업으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에 올랐던 류현진은 모처럼 완벽한 피칭으로 이름값을 해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