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차! 보이스피싱에 걸렸다면 '이것'부터 하세요

머니투데이
  • 여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9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 이미지투데이
/사진= 이미지투데이
코로나19 사태가 지속 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보이스피싱 사례가 늘고 있다. 평소 보이스피싱에 대해 자주 들어도 막상 당사자가 되면 당황해 속게 되는 경우가 많다. 수화기 너머의 목소리에 겁을 먹은 사람에게 비상식적인 사기 수법이 여전히 통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자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까지 들먹이며 피해자들을 우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기관을 사칭해 금전 또는 특정 앱 설치를 요구하는 등 갖가지 수법이 난무하는 상황이다. 이외에도 '마스크 무료 배포', '코로나로 인한 택배 배송 지연' 등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사례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안 당하는 게 최선이지만 사기범의 현란한 수법에 홀려 피해를 봤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일단 '지급정지' 신청해야

보이스피싱 피해를 봤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지급정지 신청이다. 사기범의 계좌(사기이용계좌) 거래를 막는 절차다. 은행 콜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은행이 쉬는 날에도 민원센터(콜센터)는 운영한다. 신고 시 필요한 정보는 돈을 이체한 계좌 정보, 피해 금액, 입금 시간 등이다.

지급정지 신청을 한 다음에는 피해금 환급 절차를 밟아야 한다. 경찰서에서 피해신고확인서를 발급받아 은행에 확인서와 신분증 사본, 피해구제 신청서를 3일 이내에 제출하면 된다. 3일이 넘어도 2주간의 추가 기한이 있다. 단 이 기간을 넘기면 지급정지 등 피해구제 신청은 없던 일이 된다.

은행에 확인서를 접수하면 채권소멸절차가 진행된다. 채권소멸은 사기이용계좌에 있는 예금 잔액에 대한 통장 명의인의 권리를 소멸시키는 것이다. 계좌에 입금돼있는 돈을 보이스피싱 피해자에게 반환하기 위한 절차다. 채권소멸절차 개시 공고는 금융감독원 ‘보이스피싱 지킴이’ 홈페이지에서 조회할 수 있다.

피해금 환급은 보통 3개월 정도 걸린다. 채권소멸절차가 시작됐음을 알리는 금융감독원 공고 기간(2개월)과 이후 피해액을 돌려받는데 소요되는 기간(14일 이내) 등이 포함된다.

지난 2일 금융감독원의 '모바일 전자등기 우편시스템' 도입 발표에 따라 오는 12월부터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통지서와 민원 회신문 등을 카카오톡으로 받게 되고, 휴대폰 간편 본인인증으로 바로 열람할 수 있게 된다.


피해 금액 모두 돌려받으려면 시간이 중요해

모든 은행은 타 계좌로부터 100만원 이상을 입금받은 계좌에서는 30분간 출금·송금할 수 없게 지연인출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12년 6월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해 만든 제도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하더라도 30분 이내 금융기관에 피해 사실을 신고하면 피해금을 돌려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한다.

30분을 넘겼더라도 신고는 해야 한다. 신고 접수가 되면 은행들은 지급정지신청 계좌에서 송금·이체가 이뤄진 계좌들도 연쇄적으로 지급정지를 해 피해를 줄이는 게 가능하기 때문이다.

지연이체제도를 활용할 수도 있다. 지연이체는 전자금융거래(온라인·모바일뱅킹)에서 자금 이체 시 최소 3시간 경과 후 실제 송금이 이뤄지도록 하는 서비스다. 지정된 시간까지 송금 취소하는 것도 가능하다. 신청자에 한해 적용되기 때문에 사전에 등록하면 금융사기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T전화나 후후 등과 같은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보이스피싱 여부를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보장하는 보험상품도 있다. 월 보험료 300~500원으로 최대 1000만원의 피해액을 보장받는다.


개인 정보 알려줬다면

보이스피싱 조직에 개인 정보를 공개했다면 개인 정보 노출 등록을 해 추가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금융소비자의 개인 정보가 노출되면 대포폰이나 대포계좌 등 명의도용 범죄에 본인의 정보가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 금융감독원 또는 은행의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에 등록된 개인정보는 금융회사에 공유돼 금융거래 시 본인확인에 주의를 기하도록 돼있다.

PC 또는 휴대폰으로 금융감독원이 운영하는 '파인'에 접속해 '소비자보호 카테고리→ 개인정보 노출 등록'을 하면 된다. 다만 개인정보 노출 등록을 할 경우 신규계좌 개설, 신용카드 발급 등이 제한될 수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