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내년 '해상 내비게이션' 세계 첫 도입…안전한 바닷길 만든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1: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0km 연안바다에 초고속 통신망 구축 …세계 첫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

e-내비게이션 선박단말기/사진=해수부
e-내비게이션 선박단말기/사진=해수부
정부가 해양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먼 바다에서도 초고속 통신을 사용할 수 있는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한다. 또 코로나19(COVID-19) 재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과학기술과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해 예방·추적·방역시스템을 고도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해양수산부 등의 정부 부처는 6일 온라인 영상 회의로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 이후,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과학기술 정책 방향’, ‘6G(6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미래 이동통신 R&D(연구·개발) 추진전략’을 토론 안건으로 의결하고,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과학기술·ICT 기반 활용·지원 세부 실행계획안’을 보고안건으로 접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이날 열린 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사진=과기정통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이날 열린 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사진=과기정통부

이중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보면 먼저 세계 최초로 연안 100km에서도 LTE급 통신이 가능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aritime)을 구축한다. 이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e-Navigation)를 도입, 해양사고를 예방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이는 레이더 등 아날로그 기반의 선박 운항 기술에 첨단 ICT를 결합, 육상·선박 간 해양안전정보를 실시간 제공·이용하는 차세대 선박 운항 관리체계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올해 관련 서비스·인프라를 전국 규모로 시범 운영한 뒤 내년부터 △충돌·좌초 자동예측 경보 △선내시스템 원격모니터링 △해상 내비게이션 △실시간 전자해도 △선박 입출항 정보 △해양안전·기상정보 등을 제공하는 해양디지털 서비스를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e-Nav 선박단말기’는 2022년까지 보급한다.

이밖에 하반기 해군 장병에 대한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내년엔 e-Nav 등 해양디지털서비스를 전 세계·24시간 끊김 없이 제공·이용하기 위한 해양디지털 정보플랫폼인 ‘국제정보공유체계’(MCP)도 구축·운영한다.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과학기술·ICT 기반 활용·지원 세부 실행계획’에선 코로나19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을 개선하고, 코로나19 치료제 R&D를 강화하는 한편, 새롭게 개발된 첨단 방역기술을 현장 투입한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 관련 R&D도 추진한다. 관련하여 대국민 디지털 역량 교육, 농어촌 통신망 고도화, 비대면 과학문화콘텐츠 제작 등을 실시한다.

한편, 코로나19와 같은 국가 위기상황에 대비해 주요 위기상황별 전담 연구기관을 지정하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키스텝)을 과학기술외교센터로 선정,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십을 체계적으로 키우기로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