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한카드, SK텔레콤과 '데이터 결합 상품' 만든다…첫 협업 사례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5: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6일 '빅데이터 사업 전략적 제휴 업무 협약식'에 참여한 안중선 신한카드 라이프 인포메이션 그룹 부사장(왼쪽)과  장홍성 SK텔레콤 광고/Data사업단장 /사진=신한카드
6일 '빅데이터 사업 전략적 제휴 업무 협약식'에 참여한 안중선 신한카드 라이프 인포메이션 그룹 부사장(왼쪽)과 장홍성 SK텔레콤 광고/Data사업단장 /사진=신한카드
카드 업계 1위인 신한카드와 이동통신업계 1위인 SK텔레콤이 손 잡고 두 회사의 데이터를 결합한 상품을 내놓기로 했다. 데이터3법 개정 이후 다른 업종간의 첫번째 협업 사례다.

신한카드와 SK텔레콤은 6일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빅데이터 사업 전략적 제휴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두 회사는 최근 시행된 데이터 3법에 따라 각 사 고객의 ‘가명정보’를 바탕으로 고부가가치를 지닌 데이터를 만들고 이에 기반한 상품을 만들 계획이다.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 기업과 협업해 정책수립, 사업전략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도 벌인다.

두 회사는 먼저 카드 소비 데이터와 통신사의 이동·모바일 사용 데이터베이스를 결합해 여행·관광업종 관련 데이터를 생산해 주요 지자체와 관광 연구원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침체를 겪고 있는 관광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다. 두 회사는 레저·식품·쇼핑 등의 분야에서도 새로운 데이터를 만들어 사업에 활용할 방침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