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맘에 드는 속옷 오래 입는 빨래법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858
  • 2020.08.07 0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탁기·건조기에 매일 돌렸다간 금방 망가지기 쉬워…속옷 수명 늘리는 관리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음에 드는 속옷을 세탁기에 돌렸다가 망가뜨려 당황했던 경험이 있다면 주목하자. 속옷을 오래 입으려면 빨래 방법은 물론 세제도 중요하다.

속옷은 우리 몸과 가장 가까이 닿아있기 때문에 다른 의류보다 더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

특히 일반 의류보다 얇고 부드러운 원단으로 제작되는 경우가 많고 레이스와 와이어 등 열이나 힘에 약한 소재가 있어 손상에 주의해야 한다.


단독으로 '1일 1세탁' 권장…"중성세제로 손세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속옷은 단독으로 1일 1세탁을 권장한다. 속옷은 피부 각질, 피지 등 인체에서 유래한 오염물질에 쉽게 노출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착용 후엔 바로 세탁한다.

속옷은 손상 방지를 위해 다른 의류와 섞이지 않도록 단독 세탁하는 것이 좋다.

세탁기에 넣어 빨 경우 속옷의 소재가 빠르게 손상돼 기능이 떨어지기 쉽다. 가급적 중성세제를 사용해 손빨래 한다.

(왼쪽부터)애경산업 '울샴푸 언더웨어워시 속옷 전용 세제', 엑사 브라 '엑사 소프', 아이마망 '프리미엄 여성속옷전용세제' /사진=각 업체
(왼쪽부터)애경산업 '울샴푸 언더웨어워시 속옷 전용 세제', 엑사 브라 '엑사 소프', 아이마망 '프리미엄 여성속옷전용세제' /사진=각 업체
시중에 나온 속옷 전용 세제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팬티는 잔여물이 묻어 있을 시엔 애벌 빨래 후 세탁한다. 속옷 전용 세제는 일반 세제보다 빠르게 헹궈낼 수 있어 손상을 줄일 수 있다. 또한 혈흔 얼룩 제거력이 높은 제품은 생리혈이 묻었을 경우 더 효과적으로 얼룩을 제거할 수 있다.

손빨래를 할 때는 30℃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넣고 속옷을 약 3분간 담근다. 손으로 부드럽게 누르며 세탁 후 헹구면 된다.

부득이하게 세탁기를 사용해야 할 경우에는 속옷 전용 세탁망을 사용한다. 레이스와 와이어, 컵의 손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건조 방법은?…마른 수건에 톡톡, 햇빛 보단 '통풍'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탁 후 젖은 속옷은 비틀어 짜지 않고 마른 수건에 얹어 물기를 가볍게 제거한다. 깨끗하고 마른 수건을 반으로 접은 후 속옷을 넣고 모양이 변형되지 않도록 가볍게 눌러 물기를 제거한다.

속옷은 옷걸이나 빨래 집게를 사용해 건조대에 널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 말린다. 직사광선은 속옷의 색을 변형시킬 수 있어 그늘에 말리는 것이 좋다.

이때 브라는 컵 모양을 잡은 후 양쪽 어깨끈을 옷걸이에 걸어 건조한다. 옷걸이에 양쪽 컵 사이가 접힌 모양으로 걸지 않는다.

패드가 있는 푸시업 브라는 무게 때문에 어깨끈이 늘어질 수 있으므로 건조대에 뉘어 말린다. 후크를 잠근 후 거꾸로 매달아 건조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특히 속옷은 고온에 약한 소재나 컵을 사용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건조기 사용보다는 자연 건조 해야 더욱 오래 입을 수 있다.


속옷은 단독 보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속옷과 다른 의류를 함께 보관하면 접촉으로 인한 원단 손상이 생길 수 있다.

브라는 뒤틀린채로 보관하면 모양이 망가지거나 와이어가 휠 수 있어, 형태를 유지한 채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또 속옷을 보관하는 공간은 먼지가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자주 청소해야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