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누스, 미국 현지법인에 3000만 달러 채무보증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8: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누스, 미국 현지법인에 3000만 달러 채무보증
글로벌 매트리스 업체 지누스 (82,300원 상승500 0.6%)가 미국 현지법인 지누스USA에 대한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채무보증액은 지누스USA가 신한은행 아메리카로부터 받은 3000만 달러(약 357억900만원)다.

업체는 "미국 현지 토지·건물 매입과 관련한 대출에 대한 보증"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기준 자기자본 3741억4300만원의 9.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채무보증 기간은 이달 20일부터 2025년 8월 19일까지다.

지누스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현지 지누스USA의 자본금을 1500만 달러(약 180억원)로 증액했다. 한국법인 무역 금융한도도 △하나은행 800만→1000만 달러 △신한은행 500만→1500만 달러로 증액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이윤재 지누스 회장과 이왕희 사장, 심재형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