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공의 오늘 집단파업…전국 200곳 응급실·중환자실 휴진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7 0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능후·김강립 나섰지만 전공의 오늘 예정대로 파업...의료현장 혼란 불가피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의대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김강립(왼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와 대한전공의협의회 간 간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08.06.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의대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김강립(왼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와 대한전공의협의회 간 간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08.06. misocamera@newsis.com
정부가 의료계 총파업을 막기 위해 수차례 대화를 시도했지만 결국 무위에 그쳤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7일 오전 7시부터 응급실·중환자실 등 필수진료 분야까지 업무를 전면 중단할 예정이어서 의료체계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전협은 전국 200여개 병원에서 수련 중인 인턴과 레지던트 1만5000여명이 소속된 단체다. 이들 중 90% 이상이 집단휴진에 참여한다. 응급실이나 중환자실은 수요예측이 어렵기 때문에 비상 상황 발생 시 현장 대응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



박능후·김강립 ‘복지부 투톱’ 투입했지만…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과 김강립 차관 /사진=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과 김강립 차관 /사진=뉴시스
정부는 대전협의 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이들의 집단행동을 막기 위해 긴박한 시간을 보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의료계 파업과 관련한 긴급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고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대전협 측과 최종 담판을 벌였다.

박 장관은 담화에서 "국민들에게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집단행동은 자제하고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달라.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 위협이 발생하는 경우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복지부는 대전협과 5~6일 이틀간 2차례 간담회를 가졌다. 전날 간담회는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이, 이날 간담회는 김 차관이 주재하며 격(格)을 높였지만 집단휴진을 철회하거나 필수진료 부분은 제외하는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김 차관은 "여러 이야기들을 나눴다. 입장에 대해 의견을 충분히 들었다"며 "앞으로 같이 지혜를 모아가기로 했다. 필수적인 (의료) 기능에 대한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 번 더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은 "파업이라기보다는 업무 중단"이라며 "의료공백이 있으면 안 되지만 철회는 않는다"며 "전공의는 배우는 입장이라면서 그동안 착취해놓고 이제 와서 전공의가 빠지면 의료에 차질이 생긴다고 하는 것은 말이 맞지 않는다"고 했다.



‘국민건강 볼모’ 비판에도 집단휴진 왜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의대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김강립(오른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와 대한전공의협의회 간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08.06.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의대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파업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김강립(오른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와 대한전공의협의회 간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08.06. misocamera@newsis.com
의료계의 집단파업을 촉발한 것은 정부가 추진하는 의대 정원 확대가 도화선이 됐다. 의료체계를 뒤흔드는 정책임에도 어떠한 상의나 분석도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는 것이 의료계의 최대 불만이다.

박 회장은 "그간 의대 정원 확대 논의가 나왔을 때 의대생과 전공의들도 이 논의를 같이하고 싶다고 국회와 복지부에 계속 접촉했지만 모두 거부당했다"며 "정원 확대 사항은 당사자인 전공의들의 이야기도 함께 들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과 복지부가 전날 간담회에서 ‘소통협의체’ 구성에 합의하고 오는 11일부터 의료현안을 함께 논의하기로 하면서 집단휴진 문제도 극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나왔지만, 대전협은 7일 휴진은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복지부-지자체 ‘24시간 비상진료상황실’ 운영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가 보이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18일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 돼 응급의료센터를 임시 폐쇄한 후에 소독 및 방역 조치했으며 19일 오전부터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2020.07.1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가 보이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18일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 돼 응급의료센터를 임시 폐쇄한 후에 소독 및 방역 조치했으며 19일 오전부터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2020.07.19. 20hwan@newsis.com
전공의들이 의료현장을 비우면 의사들이 자리를 메워야 한다. 복지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의료기관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모든 상황에 대한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24시간 비상진료상황실을 운영하며 비상진료 대책이 차질 없이 시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응급실·중환자실 등은 대체 순번을 지정하거나 대체인력을 확보해 진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할 것을 각 병원에 요청했다.

병원들은 외래진료와 응급실 진료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보고 당직 조정 등 여러 방안을 통해 최대한 의사를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집단휴진에 따른 국민들의 불편을 걱정하면서도 진료에는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전공의들의 집단휴진이 금요일 하루 진행되기 때문에 업무공백이 크지는 않겠지만 응급실 운영 등에 불편함이 생길 수 있다”며 “전문의 등 나머지 의료진들을 동원해 공백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했다.



의료계 줄파업 현실화되나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대한의사협회 회원을 비롯한 집회 참가자들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첩약 급여화 저지를 위한 대한의사협회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06.28.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대한의사협회 회원을 비롯한 집회 참가자들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첩약 급여화 저지를 위한 대한의사협회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06.28. mspark@newsis.com
오는 14일에는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총파업도 예고돼 있다. 동네의원 등 개원의를 중심으로 13만여명의 회원을 가진 의료계 최대 단체다. 의협은 복지부와의 대화 중단을 선언하며 국무총리실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총리실은 이날 의협에 공문을 보내 “보건의료 현안은 주무부처인 복지부와 이해관계단체인 의협이 대화와 소통을 통해 풀어가야 할 사안이라고 판단된다”며 대화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

총리실은 "복지부도 의협과 대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조속한 시일 내 복지부와 의협이 협의체를 구성해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의협의 파업을 강행하면 2014년 3월 이후 6년 만에 평일 진료가 멈추게 된다. 특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라는 비상 상황에서 병원 문을 닫게 되면 정부와 의료계 모두 떠안게 될 부담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