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강대교 수위 8.17m…'홍수주의보' 기준 밑으로 떨어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21: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시 "내일까지 홍수주의보 해제 어려울 수 있어"

한강 본류에 홍수주의보가 9년 만에 발령된 6일 서울 한강대교 일대에 수위가 높아져 있다. 한강 홍수주의보는 한강대교 수위가 8.5m를 넘을 때 발령한다./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한강 본류에 홍수주의보가 9년 만에 발령된 6일 서울 한강대교 일대에 수위가 높아져 있다. 한강 홍수주의보는 한강대교 수위가 8.5m를 넘을 때 발령한다./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2011년 이후 9년만에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서울 한강대교의 수위가 다시 홍수주의보 기준선 밑으로 떨어졌다.

서울시에 따르면 6일 오후 9시 기준 한강대교 수위는 8.17m를 기록 중이다. 오후 2시40분 기준으로 8.73m의 수위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0.56m 낮아진 수치다. 한강대교의 홍수주의보 발령 기준이 되는 '주의' 수위는 8.5m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한강대교에 대해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고 밝혔다. 이때 수위는 8.23m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초당 1만8000㎥까지 높아졌던 팔당댐 방류량이 오후 9시 기준으로는 1만5763㎥로 떨어져 한강대교 수위도 낮아졌다"면서도 "홍수주의보 주의 기준과 비교해 50% 밑으로 떨어져야 홍수주의보가 해제될 수 있어서 내일(7일)까지도 해제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급변함에 따라 이날 오후 2시쯤부터 광나루, 잠실, 뚝섬, 잠원, 이촌, 반포, 망원, 여의도, 난지, 강서, 양화 등 한강공원 전체 11곳에 대한 진입을 통제하고 있다.

하천변은 호우 피해 위험 지역으로 기상 상황이 호전되고 한강 수위가 낮아지더라도 공원 복구 시까지 시민 안전을 위해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는 게 서울시 측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서울 강우 현황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으며 7일 낮 12시부터 다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한강대교의 홍수경보 기준인 '경계' 수위는 10.5m다. 한강대교 최고 수위는 일제강점기 '을축년 대홍수'가 발생한 1925년 7월18일 기록한 11.76m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