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신규 실업자, 팬데믹 후 가장 적어졌다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22: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자수가 3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미 노동부는 지난주(7월 26일∼8월 1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18만6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예상치인 140만~150만건을 한참 하회하는 수치다.

전주 대비해선 24만9000건 줄어든 숫자이자 3주만에 첫 주간 기준 감소이기도 하다.

WSJ는 이번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3월 팬데믹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기도 하지만 팬데믹 이전과 대비해선 여전히 높은 수치라고 전했다. 팬데믹 이전 최고치는 1982년 69만5000명이었다.

지난 3월 마지막주 690만명으로 주간 기준 최고치를 찍었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이후 15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6월부터 코로나 재확산세가 거세지면서 7월 마지막 2주간은 다시 증가세를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