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말년 "샌드박스, 이럴 거면 회사 접어라" 분노…무슨 일?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50
  • 2020.08.07 09: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웹툰작가 이말년의 트위치TV 채널 방송화면
/사진=웹툰작가 이말년의 트위치TV 채널 방송화면
웹툰 작가 이말년이 샌드박스에 분노하며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유튜브 채널 '침착맨'을 운영하는 이말년은 7일 새벽 자신의 트위치TV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말년은 소속사 '샌드박스'를 향한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이말년은 웹툰작가 주호민과 함께 '침펄토론' 콘텐츠를 제작해 인기를 끌었다. 이후 샌드박스에서 '침펄토론 시즌2'를 진행하자는 도티의 제안에 두 사람은 '침펄토론 시즌2'를 시작했다.

하지만 샌드박스의 '침펄토론 시즌2' 제작은 다소 매끄럽지 못했다. 이말년은 '침펄토론 시즌2'의 촬영 기획, 대본, 연출 등을 도맡아야 했고 급기야 촬영 당일 샌드박스는 음향 사고까지 냈다. 샌드박스에서 제작한 영상은 이말년의 개인 방송 채널에 9월 전까지 등록하지 못한다는 통보도 받았다.

이에 이말년은 방송 당시 샌드박스의 기획 준비가 미흡했던 점, 음향 사고가 난 점, 영상을 홀드백(다른 플랫폼으로 유통될 때까지 걸리는 시간)한 점 등을 지적하며 분노했다.

이말년은 "'첨펄토론' 방송 후 팬카페를 확인해보니 여론이 무척이나 안 좋았다"며 "샌드박스의 사후 대처가 엉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말년은 "해명 글을 보고 나서 정이 더 떨어졌다"면서 "홀드백 관련한 내용을 매니저를 통해 7일이라고 전달했는데, 매니저가 왜곡했다고 하더라.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 난 PD와 직접 이야기를 했었다. 그 책임을 왜 매니저한테 돌리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말년은 "샌드박스 대표님이 죄송하다고 하는데 진짜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 해지 해달라. 곤란하면 12월까지 계약인데 그때까지 그냥 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샌드박스 자체에 너무 열받았다. 1년 반 동안 같이 해서 의리가 있으니까 하는 말이다. 이렇게 할 거면 회사 접어라"라고 분노했다.

한편 샌드박스는 지난 2014년 유튜버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 회사다. 방송인 유병재를 비롯해, 엠브로, 장삐쭈 등 유명 유튜버들이 속해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